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부모 빚투’ 마이크로닷, 6년만에 첫 기자간담회 “비난 받을 각오”

마이크로닷

마이크로닷

오랜 자숙 끝 래퍼 마이크로닷이 오늘(24일) 신보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연다. ‘부모 빚투’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한지 6년 만이다.

마이크로닷은 24일 오후 서울 모처에서 새 EP 앨범 ‘다크사이드(DARKSIDE)’ 발매를 앞두고 쇼케이스 및 기자간담회를 개최한다. 이는 지난 2018년 부모의 과거 채무 불이행 논란 이후 마이크로닷이 기자와 대중 앞에 서는 공식 행보다.

마이크로닷은 지난해 MBN ‘특종세상’에 출연해 “저는 사실 (사건을) 해결해야 하고, 해결하는 것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앞으로도 욕과 비난을 많이 받을 각오를 한다. 쉽지 않을 거라는 것도 충분히 알고 있지만 다시 한국 대중 앞에 음악과 활동하는 꿈을 다시 이뤄내고 싶다”며 복귀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당시에도 그의 복귀를 두고 많은 이들의 의견이 갈렸다. 부모 빚투 논란 이후 대중 앞에 서진 않았지만 혼자만의 음악 활동을 꾸준히 이어온 그가 어떤 이야기와 음악을 내놓을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