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종합] ‘군 조롱 논란’ 유튜버 “유가족·시청자에 사죄···비방 의도 無”

유튜브 채널 ‘싱글벙글’

유튜브 채널 ‘싱글벙글’

유튜브 채널 ‘싱글벙글’의 운영진 김두현·최지명이 군인 조롱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유튜브 채널 ‘싱글벙글’의 운영진 김두현·최지명은 24일 채널 커뮤니티에 최근 올린 영상 ‘나 오늘 전역했다니까’에 대해 사과했다. 이들은 사과문을 통해 “현재 사회적 이슈인 사건이 연상될 수 있는 영상으로 유가족분들께 상처를 입혔고, 시청자분들께 불쾌감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전했다.

유튜브 채널 ‘싱글벙글’

유튜브 채널 ‘싱글벙글’

유튜브 채널 ‘싱글벙글’에는 23일 ‘나 오늘 전역했다니까’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은 갓 전역한 남성 출연진(최지명)이 재입대하는 꿈을 꾸는 장면을 담고 있다. 이 영상은 ‘마사지기 광고’를 담았는데 ‘군대 가면 다리 아플 텐데 마사지기라도 가져갈래’ ‘(기능이 다양하면 뭐하니) 군대 가면 쓰질 못하는데’ 등의 발언이 포함됐다.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된 이유는 현 시국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기 때문이다. 최근 해병대 1사단 일병 순직, 육군 제12보병사단 신병교육대 훈련병 사망 사건이 잇달아 발생했다. 따라서 군인 처우와 관련해 이슈가 되고 있는 상황. ‘싱글벙글’의 발언이 군인 비하·조롱으로 비칠 수 있다는 것이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은 ‘이 시국에 이런 영상을 올리나’ ‘군인을 깎아내리는 영상을 올리다니 실망이 크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논란이 거세지자 ‘싱글벙글’ 채널은 해당 영상을 비공개 처리했다.

유튜브 채널 ‘싱글벙글’

유튜브 채널 ‘싱글벙글’

이하 유튜브 채널 ‘싱글벙글’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싱글벙글의 김두현 최지명입니다.

6월 23일 오후 12시 싱글벙글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된 ‘나 오늘 전역했다니까!!!’ 영상과 관련하여 사죄드리고자 합니다.

무엇보다도 현재 사회적 이슈인 사건이 연상될 수 있는 영상으로 유가족 분들께 상처를 입혔고, 시청자분들께 불쾌감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죄합니다. 또한, 현재 대한민국을 수호하고 계시는 국군장병들과 모든 군 관계자분들께도 진심으로 사죄합니다.

문제가 된 영상은 저희 군생활 경험을 바탕으로 ‘군생활이 힘들다’는 점과 직접 겪어봤던 ‘재입대 관련 꿈’을 통해 공감대를 이끌어 내고자 제작된 영상입니다. 하지만 저희의 애초 기획 의도와는 다르게, 해당 영상이 누군가에게는 불쾌감을 줄 수 있고,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상처가 될 수 있는 점을 깊이 생각하지 못하였습니다.

저희 역시 대한민국 병역의 의무를 다한 군필자로서 국군의 노고를 항상 감사히 생각하고 있으며, 특정 성별을 희화화하고 조롱하거나, 특정 단체를 옹호 또는 비방하려는 의도는 없었습니다. 오히려 군필자라는 이유로 문제의식을 제대로 가지지 못한 점에 대해 다시 한번 반성하고 사과드립니다.

또한, 댓글에 하트를 누르며 기싸움을 했다는 점에 대해서는, 평소 모든 영상에 저희를 비방하는 댓글이라도 삭제하지 않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일일이 하트를 누르고 있습니다. 이번 영상 업로드 초반에는 댓글 관리에 대해 평소대로 진행하였고 상황을 인지한 이후에는 하트를 누르지 않았습니다. 이에 기싸움을 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음을 밝혀드립니다.

기획 단계에서 세심하게 고려하지 못한 점, 듣기에 불편할 수 있는 표현을 했다는 점, 그로 인해 심려를 끼친 점 대해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다양한 연령층이 시청하는 채널의 크리에이터로서 그 책임의 무게, 그리고 시청자에게 미치는 영향력을 미처 생각하지 못하였던 것 같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반복되는 실수가 없도록 영상 제작에 심혈을 기울이는 싱글벙글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 올립니다.

* 문제가 된 영상은 싱글벙글의 주도로 기획, 제작된 영상으로, 배우 이유미님과 이송경님, 그리고 협찬사인 코지마는 본 이슈에서 배제시켜 주시기를 간곡히 요청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