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전문] 입짧은햇님, 삼겹살 먹다 목 다쳐…방송 중단 위기

입짧은햇님. SNS 캡처

입짧은햇님. SNS 캡처

먹방 유튜버 ‘입짧은햇님’이 목 부상 소식을 전했다.

24일 입짧은햇님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입짧은 햇님은 “너무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됐다”며 “크리스피 삼겹살을 오버쿡 해서 많이 바삭하게 됐는데 그것이 문제였나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생방 끝날 때 쯤 목소리가 쉬어 안나오다가 방송이 끝나고 난 뒤에 침 삼키는 것 조차 너무 아프기 시작했고 몸살 난 것 마냥 아파 병원에 다녀왔다”고 밝혔다. 당시 의사는 입짧은햇님에게 목에 염증이 생겨 많이 부었고 말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이어 당장에 먹을 수 있는 건 죽밖에 없으며 목소리가 돌아와야 방송을 킬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입짧은햇님은 “지금까지 나는 얼마나 많은 혜택과 행복을 누렸었나..하고 뒤돌아보게 됐다”고 강조했다.

누리꾼들은 “오 저런 얼른 쾌차 하시길”, “여름엔 자나깨나 음식조심”, “언니 건강이 젤 중요해요~” 등의 댓글을 달며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이하 입짧은햇님 전문

님두라아아악ㅜㅜㅜㅜㅜㅜ

너무 안타까운 소식이 있습니다....

어제 생방을 보셨던 분들은 아시겠지만...

크리스피 삼겹살을 제가 너무 오버쿡을 해서

좀 딱딱하고 많이 바삭하게 됐었는데요.

고것이 문제 였나봅니다.

생방 끝날때 쯤 목소리가 쉬어 안나오다가

방송이 끝나고 난 뒤에 침 삼키는 것 조차 너무 아프기 시작했고(사실 지금도...)

몸살 난것 마냥 온 몸을 뚜둘겨 맞은

아픔을 느끼며 눈물의 밤을 지새우고

오전에 병원에 다녀 왔습니다.

일단 목구멍에 염증이 생겨서 많이 부었다

말을 하지 말아라 하시더라고요...

음식은 뭐 먹을 수 있는건 식은 죽 밖엔...

음식은 그렇다 치지만 지금 목소리가 나오질 않고 있어서 일단 며칠 지켜보고 목소리가 돌아오면 방송을 다시 킬 수 있을 거 같습니다.

말을 할 수 없으니 너무 답답 하기만 하고

밥은 커녕 침 삼키는게 이렇게

어려운 일인 걸 알게되니

지금까지 나는 얼마나 많은 혜택과 행복을 누렸었나..하고 뒤돌아보게 됩니다.

언제나 늘 감사하게 생각할께요!

그래서! 오늘부터 목소리가 돌아오도록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