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신들린 연애’ CP·PD “미신조장? ‘인간의 딜레마’에 대한 프로그램”

SBS 연애 리얼리티 ‘신들린 연애’의 이은솔PD와 김재원CP. 사진 SBS

SBS 연애 리얼리티 ‘신들린 연애’의 이은솔PD와 김재원CP. 사진 SBS

SBS 새 연애 리얼리티 ‘신들린 연애’의 제작진이 제작의도와 관련해 ‘인간의 딜레마를 그려보고 싶었다’는 설명을 전했다.

‘신들린 연애’의 책임PD인 김재원CP와 연출자 이은솔PD는 24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본사에서 진행된 ‘신들린 연애’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지난 18일 처음 방송된 ‘신들린 연애’는 사주를 보는 역술가, 신점을 보는 무당, 카드를 보는 타로이스트 등 다양한 분야의 점술가들이 운명의 상대를 찾는 프로그램 형식으로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지상파 채널인 SBS에서 자칫 미신을 조장할 수 있는 이러한 소재를 다루는 데 어려움이 있을 수도 있었다. 실제로 이전 많은 연애 리얼리티에서 무속인들이 나와 필요 이상의 화제를 모았던 상황을 상기하면 충분히 할 수 있는 우려였다.

SBS 연애 리얼리티 ‘신들린 연애’ 포스터. 사진 SBS

SBS 연애 리얼리티 ‘신들린 연애’ 포스터. 사진 SBS

이에 대해 제작진은 “‘미신조장’의 부분보다는 한 인간으로서의 ‘딜레마’에 더 집중하고 싶었다”는 의도를 전했다.

김재원CP는 기획의도에 대해 “시사교양국의 CP다. 1년 전 상반기 기획 공모전을 하는데 7년 차 PD가 낸 발칙한 기획이 눈길을 끌었다. 기획안을 읽어보는 순간 도파민이 돋아나며 ‘재밌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상파 채널로서 이런 프로그램이 가능할지에 대한 우려 섞인 시선이 있었다. 그래서 실제 프로그램이 실현되기까지는 1년의 시간이 걸렸다. 김CP는 “미신을 조장하는 부분보다는 인간의 역사 속에 오랫동안 함께 하는 ‘점쟁이’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었다. 미래를 볼 수 있다면 자신의 미래도 볼 수 있을 것인데, 이런 부분을 딜레마로써 다룬다면 시사하는 부분이 있고 가치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에는 OTT 플랫폼과 함께해보자는 생각이 있었지만, 편성 쪽에서도 ‘해볼 만하지 않겠느냐’는 반응이 나왔다. 기획의도에 공감을 해줘서 파격적으로 시도해보자는 결론이 났다”고 덧붙였다.

SBS 연애 리얼리티 ‘신들린 연애’의 이은솔PD와 김재원CP. 사진 SBS

SBS 연애 리얼리티 ‘신들린 연애’의 이은솔PD와 김재원CP. 사진 SBS

연출을 맡은 이은솔PD는 “기존 연애 프로그램에서 문제의식을 느꼈다기보다는 원초적인 물음에서 시작한 프로그램”이라며 “코로나19 팬데믹을 거치며 사람들이 불확실한 삶을 사는데 당시 젊은 세대들 사이에서 점을 보는 게 유행이었다고 한다. 연애 프로그램보다는 인간적인 딜레마에 대해 고민한 기획이었다”고 말했다.

이PD는 “프로그램의 기획 때문에 젊은 무당을 만난 적이 있는데 저보다 어린 친구인데도 생각과 고민이 비슷했다. 불확실한 연애 감정 앞에서 인간은 어떤 선택을 할까. 이를테면 점괘의 결과와 실제 마음이 다를 때는 어떤 선택을 하게 되나 이런 부분을 주목해서 봤던 기획”이라고 덧붙였다.

‘신들린 연애’는 신점을 보는 무당과 카드를 보는 타로이스트, 사주를 보는 역술가 등 젊은 MZ점술사들이 서로 모여 호감이 가는 상대를 택하고 자신의 방식으로 미래를 보며 인연을 맞춰가는 과정을 다룬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지난 18일부터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20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