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진성 빅쇼’ 국가유공자·가족 초대 따뜻한 무대

토탈셋

토탈셋

가수 진성이 데뷔 30주년 기념 콘서트 ‘진성 빅쇼’ 여정의 시작을 알렸다.

진성은 지난 22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데뷔 30주년 기념 콘서트이자 첫 전국투어 콘서트 ‘진성 빅쇼’로 팬들을 만났다. 이날 자신의 히트곡 ‘태클을 걸지 마’의 편곡 버전으로 오프닝을 연 진성은 ‘님의 등불’, ‘보릿고개’, ‘안동역에서’, ‘기도합니다’, ‘소금꽃’ 등 수많은 명곡들을 열창했다.

진성은 자신의 인생사를 네 가지 주제로 풀어냈다. 긴 무명시절을 이겨내고 자수성가를 이뤄낸 과정과 역주행 이후 180도 달라진 인생, 뒤이어 찾아온 위기를 이겨내고 매사에 최선을 다하는 ‘진성하다’는 말을 만들어내기까지 진성은 자신의 인생사를 되돌아보며 관객들에게 진솔한 감동을 선사했다.

사전 신청을 통해 팬들이 선정한 신청곡을 직접 부르기도 한 진성은 미공개 신곡 ‘구만리 인생’과 ‘그깟 팔자’를 깜짝 선공개하며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했고 앙코르 무대로 트로트 명곡 메들리는 물론 대표곡 ‘안동역에서’를 개사한 ‘장충역에서’로 마지막까지 흥겨운 에너지를 전했다.

이날 공연은 진성의 시원한 보이스와 탁월한 가창력은 물론 눈을 뗄 수 없는 화려한 무대 구성, 라이브 밴드 세션과 함께 더욱 풍성해진 사운드, 무대에 활력을 더한 대북 퍼포먼스 등 기존 공연을 뛰어넘는 구성으로 눈길을 모은 가운데 홍자, 이수연이 특별 게스트로 지원사격에 나섰다. 또한 진성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가를 위해 헌신한 국가유공자와 가족 400여 명을 초대, 감사와 존경을 전하며 더욱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어냈다.

공연을 관람한 진성의 팬들은 “노래 인생 30년을 고스란히 음악에 담아낸 명품 공연이다. 효도 선물로 최고의 공연이다”, “2시간 30분 동안 막힘 없는 유려한 말 솜씨와 20여 곡을 부르는데도 지치지 않는 진성의 목소리가 인상적이었다”며 공연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편 서울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친 진성은 오는 7월 6일 고양에서 두 번째 공연을 개최한다. 오는 9월에는 부산 공연이 예정되어 있으며 약 1년간 10여 개 도시를 순회하며 전국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