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종합] ‘빚투 이슈’ 마이크로닷 “피해 보시고 상처 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래퍼 마이크로닷이 24일 지난 2018년 부모의 ‘빚투’(연예인 가족 채무 폭로) 논란 이후 6년 만에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고 “저의 부모님과 저로 인해 피해를 보시고 상처를 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며 입장을 전했다.

이날 서울 구로구 예술나무씨어터에서 열린 자신의 새 미니음반 ‘다크사이드’(DARKSID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마이크로닷은 “여러분 앞에 인사하게 돼 참 많이 떨리는 마음”이라며 “사건 이후에 시간을 보내면서 많은 반성과 노력의 시간을 가졌다”고 말했다.

마이크로닷 부모는 지난 1990∼1998년 충북 제천에서 젖소 농장을 하면서 친인척과 지인 등에게서 총 4억여원을 빌린 후 이를 갚지 않고 1998년 5월 뉴질랜드로 달아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연예인 빚투 논란’ 파문을 일으켰다. 마이크로닷 아버지와 어머니는 사기 혐의로 각각 3년과 1년 형이 확정이 돼 복역 후 뉴질랜드로 추방됐다.

TV에서 예능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활동하며 인기를 구가하던 마이크로닷은 2018년 부모 채무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했다. 그는 2020년 이후 신곡을 계속 내며 대중음악계에서 활동했지만, 미디어에 공개적으로 모습을 보이지는 않았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마이크로닷은 “피해자 한 분 한 분을 먼저 만나서 그분들께 사과드리는 것이 먼저였다”며 “그러다 보니 6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고 설명했다. 또 “저의 첫 대응에 대해서도 참 많이 후회하고 있다. 많이 반성하고 있다. 참 어리석었던 행동이었다”며 “지금 다시 생각해봐도 어리숙했다. 죄송하다”고 거듭 사죄했다. 그가 빚투 논란과 관련해 입을 연 것은 6년 만이다.

마이크로닷에 따르면 돈을 돌려받지 못한 피해자 10명 가운데 9명에게 변제 혹은 합의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는 “1심 재판을 통해 10명의 피해자가 확인됐다. 재판 과정에서 피해자분들 6명에게 2억1천만원을 변제하고 감사하게도 합의했다”며 “2심에서는 나머지 4명 가운데 1명과 합의가 됐다. 모든 재판이 끝나고 부모님이 형을 마친 뒤에 (소속사)대표님과 2023년에 남은 세 분 중 2명과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마지막 한 분과도 (합의를)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마이크로닷은 “부모님과 종종 연락하고 있다”며 “부모님으로부터도 이야기를 들었지만, 피해자분도 한 분 한 분 만나 이야기를 들으며 시간이 흐르면서 사건을 알게 됐다. 부모님도 지금은 후회하고 계시다”고 덧붙였다.

‘빚투’ 논란 초기 미숙했던 대응에 대해선 “생각해 봤을 때 제가 똑똑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서 당황했다. 죄송하다”고 했다.

마이크로닷은 “인생에서 많은 어려움도 있었는데 많은 부분을 깨닫고 저를 성장케 하는 시간이었다”며 “삶의 소중함에 대해서도 생각하게 됐다. 그 시간이 지금뿐만이 아니라 미래에서도, 제 앨범 작업에 대해 밑거름이 됐다”고 설명했다.

마이크로닷 새앨범 ‘다크사이드’는 그가 과거 TV 등에서 내비친 긍정적인 에너지와는 또 다른 내면의 자아에대해 표출했다. 새 앨범에는 타이틀곡 ‘변하지 않아’를 비롯해 ‘프레이 포 마이 에너미스’(Pray FOr My Enemies), ‘올라이트’(Alright) 등 다섯 트랙이 담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