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전문] 제니 “반성합니다, 죄송합니다”

인터넷커뮤니티 캡처

인터넷커뮤니티 캡처

걸그룹 블랙핑크 멤버 제니가 실내에서 전자 담배를 피우는 듯한 모습이 포착되어 논란이 일자 이를 공식 사과했다.

9일 연예계에 따르면 제니가 최근 올린 브이로그 영상에는 헤어와 메이크업을 받던 중 실내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는 듯한 모습이 담겼다.

제니는 이 동영상에서 스태프가 바로 앞에 있는 데도 연기를 내뿜기도 해 문제가 됐다.

제니는 브이로그 영상이 논란이 되자 해당 장면을 편집한 후 영상을 다시 업로드했다. 하지만 해당 실내 흡연 의혹 부분은 온라인 공간을 중심으로 계속 확산했다.

인터넷커뮤니티 캡처

인터넷커뮤니티 캡처

이에 대해 제니 개인 레이블 OA엔터테인먼트는 “제니의 행동에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며 “제니 또한 실내에서 흡연한 점, 그로 인해 다른 스태프분들에게 피해를 드린 점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당시 현장에 있던 스태프에도 직접 연락을 취해 사과를 드렸다”고 덧붙였다.

자신을 블랙핑크의 팬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앞서 “최근 방문한 이탈리아 카프리섬 촬영지일 것으로 판단돼 국민신문고를 통해 주이탈리아 대한민국 대사관에 조사를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이 누리꾼은 “주이탈리아 대한민국 대사관은 이탈리아 당국에 블랙핑크 제니의 실내 흡연 사건의 조사를 의뢰해 엄중히 처분하여 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했다.

OA엔터테인먼트는 이에 대해 “실망감을 느꼈을 팬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앞으로 더 성숙하고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제니 소속사 입장문 전문

지난 2일 공개된 콘텐츠 내 제니의 행동에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

제니 또한 실내에서 흡연한 점, 그로 인해 다른 스태프분들에게 피해를 드린 점에 대해 반성하고 있으며 당시 현장에 있던 스태프에게도 직접 연락을 취해 사과를 드렸습니다.

실망감을 느꼈을 팬분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드리며, 앞으로 더 성숙하고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