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경찰 출석조사’ 민희진 “코미디 같은 일” 주장

연합뉴스

연합뉴스

가요기획사 하이브 자회사 어도어 민희진 대표가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된 사건과 관련, 9일 경찰에 출석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피고발인인 민희진 대표를 이날 오후 2시쯤 소환해 조사했다.

민 대표는 8시간 만인 오후 10시쯤 나와 업무상 배임 혐의를 부인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당연하다”며 “배임일 수가 없는 일이고 제 입장에서는 코미디 같은 일”이라고 주장했다. 또 “오늘 저는 중요한 이야기 다 했고 사실대로 이야기해서 속이 너무 후련하고 잘 이야기했다”고 덧붙였다.

민희진 대표는 “조사가 원래 제 날짜가 아니었는데 제가 원해서 먼저 조사받으러 나온 것”이라며 “하이브에서 고발한 것도 있다 보니 시간이 좀 걸렸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민 대표는 앞서 경찰에 출석할 때도 취재진에게 “사실대로 이야기하면 된다. 업무상 배임이 말이 안 되잖느냐”고 주장했다.

하이브는 지난 4월 민희진 대표를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했다. 하이브는 민 대표가 어도어 경영권 탈취를 계획해 어도어에 대한 업무상 배임 혐의가 있다면서 이를 뒷받침할만한 구체적인 관련자 진술과 물증을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이애 대해 민 대표 측은 지분 구조상 경영권 찬탈이 불가능하며 회사 가치를 훼손하는 행위를 시도하거나 실행에 착수해 배임을 저지른 사실이 없다는 입장이다.

용산서는 앞서 지난달 함께 고발된 민희진 대표측 관계자를 불러 조사했다. 그에 앞서 5월에는 하이브측 관계자를 불러 고발인 조사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