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가족X멜로’ 포스터 떴다, 궁금증 ∞

JTBC ‘가족X멜로’

JTBC ‘가족X멜로’

JTBC ‘가족X멜로’가 김지수-손나은의 평화로운 일상을 뒤흔들 지진희의 컴백 포스터를 공개했다. 건물주로 금의환향한 지진희를 달가워하지 않는 김지수와 손나은은 예비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무한대로 키운다.

JTBC 새 토일드라마 ‘가족X멜로’(연출 김다예, 극본 김영윤, 제작 MI·SLL)는 11년 전에 내다버린 아빠가 우리집 건물주로 컴백하며 벌어지는 피 튀기는 패밀리 멜로다. 오늘(11일) 공개된 컴백 포스터 속에는 ‘X-가족’ 금애연(김지수)과 변미래(손나은)를 찾아온 변무진(지진희)의 방문이 담겨 있다. 한 손에는 큰 꽃다발을, 다른 한 손에는 선물꾸러미를 잔뜩 들고 모녀 앞에 나타난 무진은 ‘무지랭이’였던 11년 전과는 달리 ‘위대한 변츠비’가 되어 엄청난 재력을 드러내고 있다. 그러나 무진 없이도 잘 살고 있던 모녀, 애연과 미래는 그의 금의환향이 달갑지 않은 듯하다.

그도 그럴 것이 11년 전 이들이 한 가족이었을 당시, 사업병 말기였던 무진은 일확천금을 꿈꾸다 집도 모자라, 피땀눈물로 일군 가게까지 거하게 말아먹었다. ‘이번에는 그러지 않겠지’ 하며 또 한 번 무진을 품어줬던 애연과 미래가 결국 차갑게 돌아서 그를 내다 버릴 수밖에 없던 이유였다. 그 후 모녀는 서로의 원더우먼이 되어 남편이자 아버지이자 가장이었던 무진의 빈자리를 채웠다.

그렇게 힘들게 다시 찾은 평화로운 일상은 예상치 못한 무진의 컴백으로 다시 대환장의 쑥대밭이 되기 시작한다. 무진이 ‘X-가족’이 살고 있는 빌라의 새 건물주로 나타나면서부터 매일 온갖 사건사고가 터지기 때문. 동네 사람들의 입에 그에 대한 이슈가 오르지 않는 날이 없고, 남남이 된 지가 언제인데, 어느새 그와 ‘변씨네 가족’으로 묶음처리 된 애연과 미래는 이 수난을 같이 겪게 될 예정이다. 동네 사람들에게 무진 없이도 떳떳하게 잘 사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 아득바득 버텨왔는데 무진이 또 전부 망치고 있으니 도무지 반길래야 반길 수 없다.

게다가 무진이 돌아온 이유가 애연의 옆자리를 도로 되찾기 위해서라니, 지금의 안정된 행복을 잃을 수 없는 ‘엄마 최애’ 미래는 눈에 불을 켜고 가족의 재결합을 막아낼 계획이다. 애연에게 구애하기 위해 온갖 선물을 사온 무진 앞에 미래가 팔짱을 끼고 막아선 이유다. 안방극장에서 흔히 봤던 남녀주인공들의 삼각 멜로보다 더 치열하고 더 복잡할 피 튀기는 패밀리 멜로에 한달 여 앞으로 다가온 ‘가족X멜로’에 대한 예비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처럼 남녀 연애 못지 않게 진심이고 애절하며, 심지어 가끔은 ‘심쿵’까지 하는, 어쩌면 세상에서 가장 찐한 유사 연애 관계일지도 모를 ‘가족’에 대해 색다르게 접근, 가족끼리 ‘왜 이래?’가 아니라 가족‘이라서’ 이러는 이야기를 그릴 ‘가족X멜로’는 ‘낮과 밤이 다른 그녀’ 후속으로 오는 8월 10일 토요일 밤 10시 30분에 JTBC에서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