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크로커다일, ‘쯔양 협박 의혹’ 전면 부인 “렉카 연합 실존 않는 단체”

유튜버 크로커다일. 유튜브 캡처

유튜버 크로커다일. 유튜브 캡처

유튜버 크로커다일이 쯔양을 협박했다는 의혹에 휩싸이자 렉카 연합은 실존하는 단체가 아니라고 선그었다.

11일 크로커다일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산 남자훈련소’에서 쯔양 협박 관련해 입장을 올렸다 급하게 삭제했다. 크로커다일은 “오늘 불거진 구제역 관련 건은 저도 가세연 보고 알았다”며 운을 뗐다.

그는 “그냥 말문이 막힌다. 특히 본인은 5000만원을 받고 전국진한테 3000만원 준 부분이 정말..”이라고 말했다. 이어 크로커다일은 “참고로 한국 온라인 견인차 공제회는 실제로 존재하는 단체가 아니다”라고 강조하며 최근 불거진 논란에 대해 선그었다.

그러면서 크로커다일은 “어쩌다가 한 번 모이게 됐는데, 이런 이상한 이름의 단체를 만드는 게 제 취미생활”이라며 “해당 모임 관련 활동은 근 2년(?) 동안 밥 두 번 정도 먹은 게 다”라고 말했다. 그가 언급한 단체들에는 자유육식연맹, 비만예술인모임, 흙수저협동조합 등이 있다.

크로커다일은 “전화가 다 넘어갔으면 제 전화 녹취도 있긴 할 텐데 제역이한테 오는 전화는 거의 대부분 무지성 쌍욕 밖에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끝으로 그는 “이제 구제역이라는 이름만 들어도 너무 힘들다. 제약이만 없었어도 제 인생의 최근 2년은 매우 순탄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하 유튜버 크로커다일 전문

크로커다일 전문. 캡처

크로커다일 전문.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