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이십끼형’ 유민상, 토밥 등장 “빠르게 옮겨왔다(?)”

티캐스트 E채널에 ‘토요일은 밥이 좋아’

티캐스트 E채널에 ‘토요일은 밥이 좋아’

영원한 이십끼형, 유민상이 오랜만에 이영식PD를 만난다.

오는 13일(토) 오후 다섯 시 티캐스트 E채널에서 방송되는 ‘토요일은 밥이 좋아(연출 이영식)’에서는 맛집의 천국, 서울시 성동구에서 유민상과 함께하는 먹방 여행이 그려질 예정이다.

멤버들 사이에서 유일하게 개그맨 출신인 유민상은 오프닝부터 개그맨다운(?) 얼굴로 카메라를 집어삼킨다. 이질감 없는 비주얼로 순식간에 토밥에 스며든 유민상은 ‘아침 고기’를 먹기 위해 이동한다.

1+ 등급 국내산 돼지 목살을 황금 지방 비율로만 엄선한 서울 3대 목살 식당에 둘러앉은 토밥즈와 유민상은 고기 장인의 고기 굽는 모습에 감탄한다. 엄청난 속도로 고기를 굽는 장인과 또, 엄청난 속도로 먹어 치우는 토밥즈 때문에 10인분이 순식간에 없어지는데.

이를 감상하던 유민상은 “언제 먹은 거야 도대체. 여기도 전쟁터구나”라며 “나 몇 점 먹지도 못했는데 벌써 고기가 없어”라고 카메라를 향해 억울함을 호소한다.

이대호는 “바짝 익혀 먹는 사람은(게스트는) 한두 점밖에 못 먹는다”라고 태연하게 답한다. 유민상은 “방송은 흐름이라는 게 있는데...”라며 변명하지만, 그 순간 이대호는 “형, 일 안 해요?”라며 먹속도를 끌어올린다.

토밥즈의 속도에 적응하지 못하고 홀로 방송 멘트를 하던 유민상은 “여러분 저는 그냥 돼지다. 여기는 먹방 선수, 스포츠 선수 출신 둘인데 나는 그냥 돼지다”라며 하소연한다.

젓가락을 놓은 유민상을 보고 이대호는 또 잔소리를 시작한다. 유민상은 “잠깐만 우리 한 호흡씩만...”이라며 다급하게 말을 꺼내고 “내가 하는 먹는 방송 중에 여기가 제일 말을 많이 안 해. 아무도 대화를 하려하지 않아”라고 호소한다.

먹방의 시대, 그 전설의 포문을 연 이십끼형 유민상과 이영식PD, 그리고 토밥즈의 만남은 오는 13일(토) 오후 다섯 시 티캐스트 E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