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한화 로저스, 외국인 투수 사상 첫 한국무대 데뷔전 완투승

한화 로저스, 외국인 투수 사상 첫 한국무대 데뷔전 완투승

위기의 한화에 천군만마가 왔다.
한화 이글스의 ‘가을 야구’를 향한 마지막 승부수가 통했다.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 출신의 우완 투수 에스밀 로저스가 한화를 위기에서 구해냈다.
한화는 6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 경기에서 로저스가 9회까지 삼진 7개를 뽑으며 볼넷 없이 3안타 1실점으로 LG 트윈스 타선을 봉쇄한 데 힘입어 4-1로 승리했다.
외국인 투수가 한국프로야구 무대 데뷔전에서 완투승을 거두기는 로저스가 역대 처음이다.
한화는 로저스의 눈부신 활약 속에 5연패를 끊어내고 5할 승률(49승 49패)에 복귀하며 5위 탈환을 향해 힘차게 시동을 걸었다.
한화가 부상당한 쉐인 유먼의 대체 외국인 선수으로 공식 연봉 70만달러(약 8억 2천만 원)을 주고 영입한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의 로저스는 한국 무대 첫 등판 경기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최근 선발진이 일찍 무너지면서 고전했던 한화는 로저스의 가세로 마운드 운영에 숨통이 트이게 됐다.
위암을 극복하고 올 시즌 처음으로 5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라인업에 복귀한 정현석은 5타수 2안타 2득점 맹활약으로 로저스와 함께 팀 승리를 쌍끌이했다.
한화 야수진도 내외야를 가리지 않고 호수비 퍼레이드를 펼치며 한국 무대 데뷔전에 나선 로저스의 어깨를 가볍게 해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