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정민태 투수-이진영 타격…삼성, 2024시즌 코칭스태프 보직 확정

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이 2024시즌 코칭스태프 보직을 확정했다.

먼저 1군에는 박진만 감독을 필두로 이병규 수석코치가 감독을 보좌한다. 그리고 새로 합류한 정민태 코치와 이진영 코치가 각각 투수와 타격 파트를 맡는다. 이어 권오준 불펜코치, 강명구 작전코치, 이정식 배터리 코치, 손주인 수비코치, 배영섭 타격 서브 코치, 박찬도 주루/외야 코치가 1군 선수들을 지도한다.

퓨처스는 정대현 감독과 강영식 투수코치가 새롭게 선수들을 이끈다. 강봉규 타격코치, 조동찬 작전/외야 코치, 채상병 배터리 코치, 정병곤 주루/내야 코치가 퓨처스를 맡는다. 올해 젊은 유망주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새로 신설된 퓨처스 불펜 코치에는 박희수 코치가 이름을 올렸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 제공

육성군에 박한이 코치, 다바타 코치, 다치바나 코치는 1군과 퓨처스에서 자리를 옮겨 이번 시즌 김정혁 코치와 함께 잔류군에서 신예 선수들을 전담 육성한다.

컨디셔닝 파트에는 정연창 1군 총괄 컨디셔닝 코치와 김지훈 퓨처스 총괄 컨디셔닝 코치가 선수들의 부상 방지 및 조기 복귀를 통한 경기력 강화에 힘을 보탠다. 또한 1군 권오경 ∙ 염상철 ∙ 황승현 ∙ 박승주 컨디셔닝 코치, 퓨처스 허준환 ∙ 한흥일 컨디셔닝 코치, 3군 윤성철 ∙ 윤석훈 컨디셔닝 코치가 각각 선수들을 지원한다. 재활군은 투/타 정현욱 코치와 함께 나이토 코치, 김용해 코치가 컨디셔닝 파트를 맡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