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투헬 떠나는 뮌헨, 후임으로 레버쿠젠 알론소 원한다


바이에른 뮌헨의 관심을 받고 있는 레버쿠젠의 사비 알론소 감독. Getty Images

바이에른 뮌헨의 관심을 받고 있는 레버쿠젠의 사비 알론소 감독. Getty Images


바이에른 뮌헨을 떠나는 토마스 투헬 감독의 후임으로 사비 알론소 감독이 거론되고 있다. 뮌헨은 이미 알론소 감독에게 연락까지 취하며 움직이고 있다.

독일 ‘스카이스포츠’는 21일(이하 한국시간) “바이에른 뮌헨과 토마스 투헬은 시즌이 끝난 뒤 헤어질 예정이다. 투헬의 후임자로는 사비 알론소가 이미 유력한 후보로 거론됐다. 뮌헨은 이미 알론소에게 연락을 취하긴 했지만 그에게 관심을 갖고 있는 건 뮌헨뿐만이 아니다”라고 보도했다.

뮌헨은 21일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바이에른 뮌헨과 토마스 투헬 감독은 당초 2025년 6월 30일까지 계약이었지만 상호 간의 합의 끝에 2024년 6월 30일 계약을 끝내기로 결정했다”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투헬 감독은 이번 시즌을 끝으로 뮌헨을 떠나게 됐다. 올 시즌 선수단과의 불화 소식이 계속해서 불거졌고 9년 만에 3연패를 하는 등 부진한 성적까지 이어지면서 결국 뮌헨과 투헬 감독의 동행은 불과 1년 만에 끝나게 됐다.

뮌헨은 곧바로 투헬 감독의 후임을 찾아 발 빠르게 움직였다. 그리고 현재 독일 분데스리가 선두를 달리고 있는 바이어 04 레버쿠젠의 알론소 감독에 접근했다.


사비 알론소 감독. Getty Images

사비 알론소 감독. Getty Images



사비 알론소 감독. Getty Images

사비 알론소 감독. Getty Images


알론소 감독은 현재 유럽 축구계에서 가장 뜨거운 감독 중 한 명이다. 지난 시즌 레버쿠젠의 지휘봉을 잡은 알론소 감독은 부임 첫해 팀을 리그 6위로 이끌며 준수한 지도력을 보였다.

올 시즌 알론소 감독은 레버쿠젠을 그야말로 압도적인 팀으로 만들었다. 레버쿠젠은 시즌 개막 이후 단 1경기도 패하지 않고 있으며 리그에선 18승 4무로 2위 뮌헨과 승점 8점 차 선두를 달리고 있다. 특히나 지난 11일 뮌헨과의 맞대결에선 3-0 완승을 거두면서 뮌헨의 리그 12연패를 저지할 가능성이 커졌다.

알론소 감독의 성공적인 지도력에 여러 클럽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특히나 과거 활약했던 리버풀은 올 시즌을 끝으로 팀을 떠나는 위르겐 클롭 감독의 후임으로 팀의 레전드였던 알론소를 유력한 후보로 낙점했다.

더불어 뮌헨 역시 과거 팀에서 뛰었던 알론소 감독을 사령탑으로 데려오길 원하고 있다. 하지만 알론소 감독은 뜨거운 관심 속에도 일단 레버쿠젠에 집중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