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오피셜] 류현진, ‘8년’ 170억 계약···드디어 한화 유니폼 입었다

한화 이글스 제공

한화 이글스 제공

류현진(37)이 드디어 한화 유니폼을 입었다.

한화는 21일 류현진과 계약을 공식 발표했다. 류현진은 이날 한화 구단과 만나 입단 계약서에 사인하고 등번호 99가 적힌 유니폼을 입었다. 류현진은 이로써 12년 만의 KBO리그 복귀를 공식화 했다.

계약 조건은 8년 170억원이다. 옵트아웃이 포함돼 있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이 아닌 포스팅시스템을 통해 메이저리그에 나갔던 류현진은 KBO리그 복귀시 신분 역시 FA가 아니다. 이에 따라 계약금 없이 170억원은 모두 8년간 연봉으로 지급된다. 시즌별 연봉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배분이 돼 있다. 일단 평균연봉 21억2500만원이다. 계약기간은 샐러리캡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한화 구단은 8년 계약에 대해 “류현진이 계약기간을 채우게 되면 송진우가 기록한 최고령 기록(43세)을 뛰어넘게 된다. 구단은 류현진이 돌아와서 그만큼 오래 활약해줄 것으로 믿고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계약 조건에는 사회공헌활동도 추가됐다. 아마야구 인재 육성 등 사회공헌 활동을 위해 한화 구단과 류현진 재단이 MOU 계약을 체결했다.

그동안 류현진과 소통해오던 한화는 지난 1월말 류현진에게 정확한 계약 제안을 넣었다. 류현진은 이를 놓고 2월 내내 한화와 이야기를 나눠왔다. 메이저리거 류현진이 복귀하는 데 있어서 단순히 금액 자체만 문제가 될 수는 없다. 그동안 조율해온 끝에 류현진이 마음을 정했고 그 달라진 기류가 19일부터 수면 위로 드러났다. 연봉 합의는 이미 끝난 상황, 류현진과 한화 사이의 남은 세부사항 합의도 지난 20일 완전히 종료됐다. 이후 최종적으로 세부사항을 정리할 것이 남아 한화의 발표가 미뤄졌다.

류현진은 “저를 믿고 인정해 주신 구단주, 한화그룹 임직원 여러분, 한화이글스 박찬혁 대표이사를 비롯한 구단 임직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미국 내 FA 계약 시장이 전반적으로 미뤄지는 등 여러 사정으로 인해 리그 복귀 소식을 조금 늦게 전하게 됐다. 한화로의 복귀 시기를 두고 결국 제가 기량이 충분히 있다고 판단될 때, 조금이라도 빨리 합류하는 게 맞다는 결론을 내리게 됐다. 지금은 다시 돌아오게 돼 진심으로 기쁘고 설레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2006년 한화에 입단해 신인왕과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를 동시에 석권하며 충격적으로 데뷔, 리그를 호령하던 류현진은 2012년 시즌을 마치고 포스팅시스템을 통해 메이저리그에 도전, LA 다저스와 계약했다. 이후 토론토를 거쳐 메이저리그에서 11년 간 선발 투수로 통산 78승을 거둔 뒤 국내 리그, 한화로 복귀했다. 류현진은 23일 오키나와로 출국해 스프링캠프에 합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