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정근우 “눈물 터졌다”···딸 수빈 양 전국동계체육대회 ‘금메달’

정근우 인스타그램

정근우 인스타그램

전 프로야구 선수 정근우가 딸 정수빈 양(12, 인천신정초등학교) 전국동계체육대회 금메달 소식을 전했다.

정근우는 21일 자신의 SNS에 “제105회 동계체전, 이번 대회 준비기간 동안 마음고생 많았던 수빈이... 아빠엄마 보는 순간 그동안 꾹꾹 참았던 눈물이 터져버렸네요~ 금메달 축하해 수빈아! 앞으로도 화이팅!!!”이라고 전하며 딸 수빈 양과 함께 찍은 영상을 공개했다.

수빈양은 강원도에서 열리고 있는 제105회 전국동계체육대회 피겨 경기 여자 12세 이하 부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날 경기에서 정수빈 양은 싱글 C조로 출전, 최종 115.42점을 기록했다. 정수빈 양의 전국동계체육대회 도전은 이번이 세 번째로 지난 103회, 104회 대회에서 메달 권에 들지 못했던 아쉬움을 이번 대회를 통해 떨칠 수 있었다.

정수빈양은 정근우 셋째인 딸로 정근우는 매일 아침 4시에 일어나 빙상장에 수빈 양을 데려다 줄 만큼 딸의 꿈을 적극 지원해주고 있다. 큰 아들 재훈 군 역시 야구선수의 꿈을 가지고 있는 스포츠 집안이다.

정근우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 2010년 광저우 아시안 게임 금메달리스트로 2005년 SK와이번스로 프로에 입단해 2020년 은퇴까지 ‘악마 2루수’라는 별명과 함께 역대 최고의 2루수로 활약한 대한민국 프로야구계의 레전드 선수다.

은퇴 후 본격적인 방송활동을 펼치며 큰 관심을 받고 있는 중으로, 최근 종영한 JTBC ‘최강야구’를 비롯해 스포츠 전문 방송과 예능 프로그램, 유튜브 채널 등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현재는 자신의 개인 유튜브 채널도 준비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