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박지수·김단비 주연, 위성우·김완수 감독’···WKBL 제작 ‘반지의 제왕’ 개봉 박두

청주 KB와 아산 우리은행.    WKBL 제공

청주 KB와 아산 우리은행. WKBL 제공

지난 두 시즌 동안 여자프로농구 왕좌는 청주 KB와 아산 우리은행이 한 차례씩 나눠가졌다. 자타가 공인하는 여자프로농구 최강팀들이 오는 24일 시작하는 우리은행 우리WON 2023~2024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5전3선승)에서 우승을 놓고 한 판 대결을 펼친다.

■제대로 붙는다

지난 두 시즌 동안 챔피언결정전은 늘 한쪽으로 기울었다. 2021~2022시즌에는 KB가 정규시즌을 우승한 뒤 기세를 몰아 챔피언결정전에서 우리은행을 3경기 만에 돌려세우고 통합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시즌에는 시즌 시작부터 우리은행의 독주가 이어졌고, 챔피언결정전에서 부산 BNK를 3승으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사실 두 시즌 동안 챔피언결정전에서 두 팀의 균형이 팽팽한 가운데 열린 적은 없었다. 2021~2022시즌의 경우 KB와 우리은행 모두 풀전력으로 붙긴 했지만, 휴식일에서 차이가 갈렸다. 당시 KB는 BNK와 3전2선승의 플레이오프를 2경기 만에 마무리하고 챔피언결정전에 올랐다. 우리은행 역시 인천 신한은행을 2경기 만에 돌려세웠는데, 신한은행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1차전 일정이 예정보다 4일이나 연기되면서 챔피언결정전까지 휴식일이 이틀로 크게 줄어들었다. 반면 아무런 문제가 없었던 KB는 7일이나 쉬고 체력을 가득 채워 나섰고, 결국 챔피언결정전은 예상보다는 싱겁게 끝났다. 당시 이 문제를 두고 불공정하다는 의견들이 쏟아져나왔다.

반면 지난 시즌에는 시작도 하기 전에 KB의 ‘대들보’ 박지수가 공황장애로 이탈하면서 우리은행 쪽으로 크게 기울었다. 신한은행에서 자유계약선수(FA)로 풀린 김단비를 영입한 우리은행은 시즌 시작부터 매섭게 질주했고, 결국 정규리그와 플레이오프, 챔피언결정전까지 압도적인 전력을 과시하며 또 한 번 별을 달았다. KB는 박지수의 공백을 실감하며 리그 5위로 최하위를 면한 것에 만족해야 했다.

지난 두 시즌과는 다르게 이번 시즌은 양팀 모두 제대로 준비를 하고 맞붙는다. 이번 시즌부터 플레이오프가 5전3선승제로 바뀌었는데, KB는 부천 하나원큐를 3승으로 가볍게 따돌리고 챔피언결정전에 안착했다. 우리은행도 용인 삼성생명을 상대로 1차전에서 일격을 당하긴 했지만, 2~4차전을 내리 잡아내며 챔피언결정전에 올랐다. KB가 무려 열흘의 휴식일을 부여받았지만, 우리은행도 1주일의 휴식일을 가져 큰 차이는 없다.

청주 KB 박지수.   WKBL 제공

청주 KB 박지수. WKBL 제공

아산 우리은행 김단비.  WKBL 제공

아산 우리은행 김단비. WKBL 제공

■결국 승부는 박지수 vs 김단비

챔피언결정전 같은 큰 무대에서는 에이스들의 활약이 승패를 좌우하는 경우가 많다. 이번 챔피언결정전도 결국 ‘박지수 vs 김단비’의 구도가 될 것이 확실하다.

지난 시즌 공황장애로 마음고생이 심했던 박지수는 이번 시즌 돌아와 엄청난 활약을 펼쳤다. 29경기에서 평균 20.28점·15.24 리바운드로 득점과 리바운드 모두 1위에 올랐으며, 센터임에도 경기당 평균 5.41개의 어시스트를 뿌려 전체 3위에 기염을 토했다. 1라운드부터 5라운드까지 라운드 최우수선수(MVP)를 휩쓸었고, 올스타전 MVP까지 거머쥐었다. 위성우 우리은행 감독조차 “노련미까지 더해졌다. 이제는 정말 막을 선수가 없다”고 혀를 내두를 정도다.

박지수의 위용은 플레이오프에서도 여전했다. 플레이오프 3경기에서 경기당 평균 33분28초를 뛰었고, 19.7점·16.3리바운드로 부천 하나원큐의 골밑을 유린했다. 장신 선수가 많이 없는 우리은행을 상대로도 박지수의 위력은 빛을 발할 것으로 보인다.

박지수에 맞설 김단비의 활약도 대단했다. 이번 시즌 득점 2위(18.38점), 리바운드 5위(9.03개), 어시스트 4위(5.03) 등 전방위에 걸쳐 고른 활약을 펼쳤다. 박혜진이 시즌 초반 나서지 못하고 유승희가 개막전에서 십자인대 파열로 시즌 아웃된 상황에서 김단비의 활약은 한줄기 빛과도 같았다.

플레이오프에서도 존재감은 확실했다. 4경기에서 무려 평균 38분14초를 뛰면서 21.5점·7.8리바운드·4.0어시스트에 3점슛 성공률 41.7% 등 정규시즌보다 더 펄펄 날았다. 특히 시리즈의 분수령이었던 3차전에서는 40분을 풀로 뛰면서 31점·14리바운드로 분위기를 우리은행 쪽으로 가져오는데 큰 공을 세웠다.

매치업상으로는 박지수와 김단비가 맞붙을 가능성이 높다. 우리은행에 확실한 센터가 없기 때문이다. 다만, 김단비 혼자서 박지수를 막기는 버겁고, 결국 도움 수비나 트랩 디펜스 등을 적절하게 활용해야 하는데 이를 박지수가 얼마나 잘 이겨낼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