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런던을 제2의 고향으로 만들어줘 감사”, 토트넘 400경기 출전에 고마움을 전한 ‘캡틴 SON’···‘절친’ 케인, 모라도 댓글로 축하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토트넘에서만 400경기 출전이라는 대기록을 수립한 손흥민이 자신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손흥민은 3일 자신의 SNS를 통해 “우리 클럽(토트넘)에서 400경기에 출전한 것은 특별한 이정표이며, 나와 가족에게 정말 자랑스러운 느낌”이라며 “물론 어젯밤 결과는 우리가 원했던 것은 아니지만, 여러분과 함께 지금까지의 시간을 되돌아보니 기쁨과 뿌듯함을 느낀다. 런던을 제2의 고향으로 만들어줘 정말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손흥민은 지난 3일 영국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경기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토트넘도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1-1로 비겨 4위 탈환에 실패했다.

손흥민 인스타그램 캡처

손흥민 인스타그램 캡처

비록 간절히 원했던 승점 3점은 얻지 못했지만, 이 경기는 손흥민에게 큰 의미가 있었다. 2015년 8월 레버쿠젠(독일)을 떠나 토트넘으로 이적한 후 토트넘 통산 400번째 경기를 기록했다. 토트넘 구단이 이를 축하하기 위해 따로 영상까지 제작할 정도였다.

토트넘에서 400경기 출장을 달성한 것은 손흥민이 역대 14번째다. 하지만 EPL이 출범한 1992년 이후로 한정하면 3번째다. 손흥민에 앞서 달성한 2명은 손흥민과 함께 뛰었던 동료들이다. 오랜기간 토트넘의 수문장을 맡아온 위고 요리스(447경기), 그리고 지난 여름이적시장 때 우승을 위해 바이에른 뮌헨(독일)로 떠난 해리 케인(435경기)이 그 주인공들이다. 케인은 손흥민이 올린 감사인사에 댓글로 “축하한다 형제여”라며 축하를 건네기도 했다. 또 한솥밥을 먹었던 루카스 모라도 “전설!”이라는 단어로 손흥민을 추켜세웠다.

손흥민은 득점에서도 높은 순위에 올라있다. 토트넘에서만 160골을 넣어 클리프 존스(159골)를 제치고 토트넘 역대 득점 순위에서 5위에 올라있다. 이번 시즌에는 케인이 떠난 상황에서 주장까지 맡으며 공격진에서 고군분투하며 15골로 득점왕 경쟁을 펼치고 있다.


손흥민-브레넌 존슨.   게티이미지코리아

손흥민-브레넌 존슨. 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