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현장의 ABS 불만에 KBO가 답했다…“ABS 판정 존 전 구장 동일 적용”

허구연 KBO 총재가 지난해 국회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ABS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허구연 KBO 총재가 지난해 국회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ABS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부터 KBO리그에 새로 도입된 ABS(자동 투구 판정 시스템)의 신뢰도에 의문을 제기하는 일부 의견에 대해 한국야구위원회(KBO)가 “ABS 판정 존은 전 구장에서 동일하게 적용되고 있다”고 재차 밝혔다.

KBO는 19일 “개막 후 ABS를 시행하는 과정에서 선수단과 미디어, 팬들의 추가적인 문의가 많다. 사실관계에 혼선이 있어 이를 바로잡고자 한다”며 설명자료를 배포했다.

최근 일부 현장에선 ABS의 판정 존이 구장마다 다르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NC 박건우는 최근 취재진과 인터뷰하며 “어느 구장은 몸쪽 스트라이크를 더 많이 주고, 또 다른 구장은 바깥쪽 스트라이크를 더 많이 준다고 느낀다”며 “적응할 시간이 더 필요했다. 당장 시범경기 때 다른 구장은 가보지도 않았는데, 바로 시작을 하니까 어려움이 많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 같은 의견에 대해 KBO는 “ABS가 판단하는 스트라이크존의 상하 기준은 선수 신장의 56.35%, 27.64%로 설정하며, 중간면과 끝면 기준을 모두 통과해야 스트라이크로 판정한다”며 “좌우 기준은 홈플레이트 크기(43.18cm)에 좌우 각 2cm 확대 적용한 총 47.18cm로, 중간면에서 판정된다”고 기준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홈플레이트에 설정된 해당 기준은 전 구장에서 동일하게 적용되고 있으며 ABS 운영사 스포츠투아이는 메모리 폼을 활용한 실제 투구와 ABS 판정의 정확한 비교를 위한 테스트를 전 구장에서 동일한 조건으로 진행 중”이라며 “해당 테스트가 완료되면 상세 비교 자료를 배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선수의 신장이 제대로 측정돼 시스템에 입력된 것이 맞느냐는 의견에 대해선 “KBO 는 선수별 스트라이크존 상하 기준 설정을 위해 디지털 신장계를 이용해 정규시즌 개막에 앞서 각 구단 선수단의 신장을 측정했다”며 “새롭게 엔트리에 등록돼 신장 정보가 없는 선수들의 경우 경기에 앞서 경기장에서 신장을 측정한 후 시스템에 입력해 경기에 적용한다. 디지털 신장계는 9개 구장에 설치를 완료했다”고 했다.

한편 지난달 23일 개막부터 전날까지 진행한 109경기 투구 추적 성공률은 99.9%로 집계됐다. KBO는 “총 109경기에서 3만4198개의 투구 중 3만4187개의 투구 추적에 성공, 99.9%의 투구 추적 성공률을 보였다”며 “투구 추적 실패 사례는 11건으로, 이물질이 투구 직후 트래킹 카메라의 추적 영역을 침범한 경우”라고 부연했다.

KBO는 최근 ‘오심 은폐 논란’과 관련해선 오는 23일까지 양 팀 더그아웃도 주심, 3루심과 똑같이 판정음을 들을 수 있도록 음성 수신기 장비를 배치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