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황선홍호 차출 거부’ 이유가 있었네···스토크시티의 ‘희망’ 배준호, ‘시즌 5호 도움+팀 승리+MVP’


배준호.  게티이미지코리아

배준호. 게티이미지코리아


스토크시티가 끝까지 차출을 불허했던 이유가 있었다. 배준호(스토크시티)가 에이스의 진면모를 보이며 위기에 빠진 팀을 구해냈다.

배준호는 20일(현지시간) 영국 스토크온트렌트의 베트365 스타디움에서 열린 플리머스와의 2023~2024 챔피언십 44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 출전, 전반 추가 시간 밀리온 만후프가 넣은 팀의 두 번째 골 때 도움을 기록했다.

지난달 말 헐시티와의 39라운드 1도움 이후 5경기 만에 공격 포인트를 추가한 배준호는 이번 시즌 리그에서 2골·5도움을 올렸다.


배준호.  게티이미지코리아

배준호. 게티이미지코리아


지난해 8월 스토크시티 유니폼을 입고 유럽 무대에 데뷔해 주전으로 활약하고 있는 배준호는 현재 카타르에서 진행 중인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명단에 포함됐으나 강등 위기에 놓인 스토크시티가 차출을 거부, U-23 대표팀 합류가 무산됐다.

46라운드까지 치르는 챔피언십에선 22~24위가 다음 시즌 3부리그인 리그원으로 강등된다. 20위 안팎을 오가는 스토크시티로선 에이스로 자리 잡은 배준호를 U-23 대표팀에 보내기가 쉽지 않았다.

배준호가 이날 풀타임을 소화하며 기대에 부응한 가운데 스토크시티는 3-0으로 완승, 리그 4경기 무승(3무1패)을 끊어냈다. 승점 50점이 된 스토크시티는 17위로 도약했다. 이제 2경기를 남기고 강등권의 시작인 22위 허더즈필드 타운(승점 44)과는 승점 6점 차이다.

전반 43분 키야나 후버르의 선제 결승 골로 앞서 나간 스토크시티는 전반 추가 시간 배준호가 발판을 놓은 득점으로 격차를 벌렸다. 배준호가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패스를 건넸고, 페널티 아크에서 만후프가 왼발 마무리로 골문을 열었다. 이어 후반 추가 시간엔 바우터르 뷔르허르의 쐐기골이 터졌다.

이날 좋은 활약을 한 배준호에게 좋은 평가가 매겨지는 것은 당연했다. 축구 통계 전문 풋몹은 양 팀 최고점인 8.7점을 부여하고 ‘맨 오브 더 매치’로 선정했다. 후스코어드닷컴 역시 배준호에게 양 팀 통틀어 유일하게 8점대 평점(8.2점)을 주고 경기 최우수선수로 꼽았다.


배준호.  게티이미지코리아

배준호. 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