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스경X현장]‘9회 극적인 동점 득점’ 1차전 잡은 LG, 2차전에서도 지지 않았다…DH서 1승1무

LG 문보경. 연합뉴스

LG 문보경. 연합뉴스

LG가 올시즌 처음으로 열린 더블헤더에서 1승1무를 거뒀다.

LG는 21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와의 경기에서 5-5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1차전에서 10-8로 승리했던 LG는 더블헤더 2경기에서 패배 없이 1승을 거둔게 나름대로의 소득이었다.

LG는 8회까지 패색이 짙었으나 9회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4-5로 뒤처진 9회 김범석이 좌전 안타를 치고 출루했다. 이어 오스틴 딘이 2루 뜬공으로 잡히면서 아웃되면서 기회가 무산되는 듯 했다. 이 때 오스틴이 배트를 휘두르는 과정에서 SSG 포수 이지영이 배트에 팔을 맞아 잠시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다.

그러나 상대 투수를 흔들면서 기회가 찾아왔다. 김범석의 대주자 최승민이 도루로 2루까지 진루했고 문승원이 폭투를 저지르면서 3루까지 갔다. 그리고 문보경이 우익수 방면 뜬공을 쏘아올렸는데 우익수 오태곤이 이를 잡으려다 떨어뜨렸다. 그 사이 3루에 있던 최승민이 홈인했다.

SSG 오태곤. SSG 랜더스 제공

SSG 오태곤. SSG 랜더스 제공

LG는 5-5로 동점을 만든 뒤 추가점을 내지 못했다.

LG로서는 무승부가 최선의 방법이었다. 마무리 유영찬을 올려 실점을 막았다. 유영찬은 기예르모 에레디아-추신수-고명준을 범타로 처리하면서 경기를 끝냈다.

경기 초반까지만해도 SSG가 주도하는 분위기였다. SSG는 1회 선두타자 최지훈이 우중간 홈런을 쳤다. 1번 중견수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린 최지훈은 LG 선발 손주영과 7구째 씨름끝에 128㎞ 짜리 슬라이더를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겼다. 비거리 115m짜리 솔로 홈런이었다. 1회말 선두타자 홈런은 올시즌 첫번째, 그리고 개인 첫번째다.

이어 에레디아가 무사 1루의 기회를 살려 2점 홈런으로 연결시켰다.

3회에는 하재훈이 1사 3루에서 때려낸 타구가 유격수 오지환을 맞고 나갔고 이는 안타로 기록됐다. 그 사이 3루주자 한유섬이 홈인해 4-0으로 앞서갔다.

SSG 한유섬. SSG 랜더스 제공

SSG 한유섬. SSG 랜더스 제공

하지만 LG도 만만치 않았다. 4회 문보경이 좌전 안타를 친 뒤 오지환이 2루타를 쳤고 박해민이 2명의 주자를 모두 불러들이는 2루타를 뽑아냈다. 여기에 홍창기의 중전 적시타까지 나오면서 3점을 쫓아갔다.

6회에는 1사 3루에서 구본혁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4-4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SSG는 선두타자 김성현이 LG 투수 우강훈을 상대로 몸에맞는볼로 출루하더니 에레디아가 우전 안타를 쳐 기회를 이어갔다. 그리고 한유섬이 우전 적시타를 쳐 한 점을 달아났다. 하지만 SSG는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무승부로 아쉬움을 남겼다.

이날 양팀 선발 투수들은 썩 만족할만한 피칭을 하지 못했다. LG 손주영은 3이닝 8안타 2홈런 1볼넷 2삼진 4실점했다. SSG 오원석은 5이닝 7안타 2볼넷 4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1차전에서 8-10으로 졌던 SSG는 더블헤더에서 1승도 거두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