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이런 졸전을 봤나!’···‘3-0→3-3’ 맨유, 승부차기 혈투 끝에 코번트리 제압···2시즌 연속 ‘맨체스터 더비’ 결승 성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승부차기까지 가는 대혈투 끝에 코번트리 시티를 꺾고 결승으로 향했다. 이로써 맨유와 맨체스터 시티의 ‘맨체스터 더비’가 2시즌 연속 FA컵 결승전에서 펼쳐지게 됐다. Getty Images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승부차기까지 가는 대혈투 끝에 코번트리 시티를 꺾고 결승으로 향했다. 이로써 맨유와 맨체스터 시티의 ‘맨체스터 더비’가 2시즌 연속 FA컵 결승전에서 펼쳐지게 됐다. Getty Images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고전하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승부차기까지 가는 대혈투 끝에 코번트리 시티를 꺾고 결승으로 향했다. 이로써 맨유와 맨체스터 시티의 ‘맨체스터 더비’가 2시즌 연속 FA컵 결승전에서 펼쳐지게 됐다.

맨유는 21일 오후 1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 잉글랜드 FA컵 4강전에서 코번트리 시티와 3-3으로 비겼다.

120분 동안 승부를 가르지 못하면서 승부차기까지 갔고 맨유가 오나나 골키퍼의 선방에 힘입어 코번트리를 꺾고 결승 진출을 이뤄냈다.

맨유는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오나나가 골문을 지켰고 완 비사카-매과이어-카세미루-달로가 백4를 구축했다. 3선에는 마이누와 맥토미니가 위치했고 2선에 레시포드-페르난데스-가르나초가 나섰다. 최전방 원 톱에는 호일룬이 포진했다.

코번트리는 5-3-2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콜린스가 골문을 지켰고 비드웰-키칭-라티보디에어-토마스-판 에베이크가 백5를 구축했다. 중원에는 시프-오헤어-에클스가 나섰고 최전방 투 톱에는 심스와 라이트가 포진했다.


선제골을 터트린 스콧 맥토미니. Getty Images

선제골을 터트린 스콧 맥토미니. Getty Images



추가골을 터트린 해리 매과이어. Getty Images

추가골을 터트린 해리 매과이어. Getty Images


전반 18분 맨유가 결정적인 기회를 놓쳤다. 후방에서 카세미루가 수비 뒷공간을 향해 긴 패스를 시도했고 래시포드에게 정확히 연결됐다. 래시포드가 일대일 찬스를 잡았으나 마무리 슈팅이 골대 옆으로 벗어나며 득점에 실패했다.

이후 맨유의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23분 오른쪽에서 달로가 골키퍼와 수비 사이로 낮고 빠른 크로스를 연결했고 맥토미니가 밀어 넣으면서 맨유가 앞서 나갔다.

전반 추가시간 맨유가 추가골까지 터트리며 달아났다. 추가시간 1분 코너킥 상황에서 매과이어가 헤더로 마무리하면서 2골 차의 리드를 만들었다.

맨유가 맥토미니의 선제골과 매과이어의 추가골을 앞세워 전반을 2-0으로 앞선 채 마쳤다.


맨유의 3번째 골을 터트린 브루노 페르난데스. Getty Images

맨유의 3번째 골을 터트린 브루노 페르난데스. Getty Images



후반 추가시간 5분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극적인 동점골을 터트린 하지 라이트. Getty Images

후반 추가시간 5분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극적인 동점골을 터트린 하지 라이트. Getty Images


후반 13분 맨유의 3번째 골이 터지면서 승기를 잡았다. 래시포드가 드리블 돌파를 시도했으나 박스 안에서 수비에 걸렸다. 흐른 공을 페르난데스가 그대로 왼발 슈팅으로 연결했고 수비 발에 맞고 굴절되면서 득점으로 이어졌다.

코번트리도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후반 26분 오른쪽 측면에서 타바레스가 연결한 크로스를 심스가 오른발로 마무리하면서 추격골을 터트렸다.

이후 코번트리가 추가골까지 터트리며 턱밑까지 추격했다. 후반 34분 페널티 박스 앞에서 오헤어가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고 이 슈팅일 완-비시카의 몸에 맞고 굴절되면서 그대로 골문을 통과했다. 코번트리가 0-3으로 끌려가던 경기를 3-2까지 만들었다.

후반 39분 오나나가 맨유를 구했다. 혼전 상황에서 토르프가 기습적인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고 골문으로 향했으나 오나나가 막아내면서 실점 위기를 넘겼다.

후반 추가시간 2분 코번트리가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빙크스가 넘어지면서 발을 갖다 댄 공이 완-비사카의 팔에 맞으면서 주심이 곧바로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추가시간 5분 라이트가 키커로 나섰고 침착하게 성공시키면서 코번트리가 극적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결국 양 팀의 경기는 연장전으로 향했다.


연장 후반 추가시간 빅토르 토르프가 극장골을 터트렸으나 오프사이드로 취소됐다. Getty Images

연장 후반 추가시간 빅토르 토르프가 극장골을 터트렸으나 오프사이드로 취소됐다. Getty Images


연장 전반 3분 맨유의 결정적인 득점 기회가 무산됐다. 페널티 박스 앞에서 페르난데스가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으나 크로스바에 맞고 나오며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연장 후반 추가시간 1분 토르프가 득점을 터트리면서 코번트리가 극적인 역전을 만들어 냈으나 VAR 판독 결과 오프사이드로 선언되며 득점이 취소됐다. 결국 양 팀은 운명의 승부차기로 향했다.

맨유의 첫 번째 키커로 카세미루가 나섰으나 콜린스가 막아냈다. 이후 코번트리의 라이트가 성공시키면서 앞서 나갔다.

양 팀의 두 번째 키커 달로와 토르프가 모두 성공시켰고 맨유의 세 번째 에릭센 역시 성공시켰다. 이후 코번트리 오헤어의 킥을 오나나가 막아내며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맨유의 네 번째 키커 페르난데스가 성공시켰고 코번트리 시프가 실축했다. 이후 맨유의 마지막 키커 호일룬이 성공시키면서 경기를 끝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