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신태용의 인도네시아, 사상 첫 U-23 아시안컵 8강행···오늘밤 한국이 일본 꺾으면, 한국인 사령탑 맞대결 성사

조별리그 2차전 중국전을 마친 뒤 회복 훈련 중인 황선홍호. 대한축구협회 제공

조별리그 2차전 중국전을 마친 뒤 회복 훈련 중인 황선홍호. 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축구가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조별리그에서 1위를 차지한다면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를 만난다. 인도네시아가 U-23 아시안컵에서 역대 첫 8강 진출을 달성했다.

인도네시아는 22일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대회 조별리그 A조 3차전 최종전에서 요르단을 4-1로 대파했다. 요르단(승점 1점·1무2패)을 꺾은 인도네시아는 조별리그에서 2승1패(승점 6점)를 기록, 조 1·2위가 유력한 것으로 평가된 카타르, 호주 구도를 깼다. 이날 최종전에서 호주(승점 2점·2무1패)와 0-0으로 비긴 카타르(승점 7점·2승1무)가 A조 1위를 확정했고, 호주는 탈락했다.

올해 처음 AFC U-23 아시안컵 본선 진출에 성공한 인도네시아는 신태용 감독의 지휘 아래 조별리그까지 통과하며 역대 처음으로 8강 무대까지 올라서는 기쁨을 맛봤다.

인도네시아의 8강전 상대는 조별리그 B조 1위 팀이다. 22일 밤 10시 B조 조 1위 결정전인 한일전 결과에 따라 인도네시아의 4강 상대팀이 결정된다. 황선홍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이 일본을 꺾으면, 8강전에서 ‘한국인 지도자’ 맞대결이 펼쳐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