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스경x인터뷰] 도영이 땀시 사는 KIA, 4월 홈런쇼에 도루 자제령···그러나 김도영은 “홈런보다 도루가 좋아”

KIA 김도영. KIA 타이거즈 제공

KIA 김도영. KIA 타이거즈 제공

홈런 욕심은 없는데 홈런이 많이 터지니 기분은 좋다. 광주 홈 팬들이 “도영아 너 땀시 살어야” 하고 외치는 4월, 홈런쇼를 펼치고 있는 김도영(21·KIA)은 “나는 홈런보다는 도루”라고 선언했다.

김도영은 24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전에 앞서 “어제 호텔로 돌아가는데 기분이 상당히 좋았다. 홈런 영상은 딱 세 번만 본다”고 웃었다.

김도영은 지난 23일 고척 키움전에서 1회초 2사후 솔로홈런을 쳤다. 시즌 9호 홈런이었다. 4월 한 달 동안 9홈런을 몰아치면서 리그 최초의 월간 10홈런-10도루 기록이 탄생할 것인지 시선이 김도영에게 꽂히고 있다. 김도영은 21일 광주 NC전에서 시즌 10호 도루를 이미 기록한 상태다.

특히 이날 9호 홈런은 질이 완전히 달랐다. 고척돔 좌측의 대형 전광판 상단을 넘어 구조물에 맞는 초대형 홈런이었다. 비거리는 130m로 표기됐지만 돔구장이 아니었다면 거리는 더 나오고도 충분했을 엄청난 타구였다.

KIA 김도영이 지난 23일 키움전에서 시즌 9호 홈런을 친 뒤 달리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KIA 김도영이 지난 23일 키움전에서 시즌 9호 홈런을 친 뒤 달리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KBO리그 통산 최다 만루홈런 기록 보유자인 이범호 KIA 감독도 “그렇게까지 날아갈 줄 생각도 못했다. 나는 그 정도 비거리 홈런을 쳐본 적이 없다. 고척에서는 저기를 맞힌 적은 있다”며 외야 좌측 전광판 하단을 가리켰다.

김도영은 홈런을 크게 기대받는 선수가 아니다. 어느 정도 파워도 갖췄지만 컨택트 능력이 좋고 발이 빠른 장점이 부각돼 왔다. 그러나 3년차인 올해 개막 직후 겪었던 슬럼프를 벗어나자 엄청난 파워로 홈런을 쏟아내고 있다. 장타 욕심은 내지 않는다고 하지만, 얼떨결에 나오는 한 두 개 홈런도 아니고, 타구 질 자체가 완전히 다른 홈런이다보니 찬사가 쏟아진다.

이범호 감독은 “고교 졸업하고 처음 왔을 때부터 타구에 힘 싣는 느낌이 달랐다. 그런데 처음 들어왔을 때부터 ‘저는 안타 치고 도루하는 선수입니다’ 하는 이미지가 강했던 것 같다. 거기서 탈피시키고 싶은 생각도 있었고 워낙 타구 스피드가 빨라 각도만 살짝 바꿔주면 홈런이 상당히 나올 수 있는 타자”라며 “작년에 굴러가는 타구가 많았다. 그래서 스프링캠프에서부터 올려치라고 계속 주문했다. 이제 타이밍이나 밸런스상 올려치면서 홈런도 치고 장타를 쳐주는 게 팀에도 도움이 된다는 것을 느끼니 자신감도 확실히 생긴 것 같다”고 평가했다.

KIA 김도영이 24일 고척 키움전에서 6회초 결승 3루타를 친 뒤 세리머니 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KIA 김도영이 24일 고척 키움전에서 6회초 결승 3루타를 친 뒤 세리머니 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김도영도 올해 개막 이후 내내 “작년에 땅볼 타구가 많아 병살타가 많았다. 그래서 죽더라도 플라이로 혼자 죽어야 되니까 뜬공을 만들기 위해 올려치는 연습을 감독님 말씀대로 캠프에서부터 많이 했고 신경써서 하고 있다”고 말해왔다.

그 과정에서 홈런이 부쩍 많아졌고, 크게 신경쓰지 않는데도 23일 키움전에서 친 9호 홈런 뒤에는 잠시지만 기분도 좋았다. 김도영은 “홈런 영상은 딱 세 번 봤는데, 홈런을 친 걸 보는 게 아니라 어떤 상황에서 쳤는지를 신경쓰면서 봤다”고 말했다.

홈런이 나오기 시작하면 어쩔 수 없이 타석에서 의식을 하게 되고 이어서 밸런스가 무너진다는 우려는 늘 따른다. 거포 유형이 아닌 타자일수록 그렇다. 그러나 김도영이 추구하는 것은 ‘뛰는 야구’다. “홈런보다 도루가 더 좋다”고 확실히 말했다.

김도영은 “지금도 저는 홈런이 전혀 의식되지 않는다. 오히려 더 뛰고 싶은 마음이 강하다. 사실 나는 홈런보다 도루 욕심이 더 많다. 나는 그런 야구가 더 좋다. 홈런도 좋지만 뛰어서 성공했을 때 팬들이 열광하는 분위기를 만드는 게 더 기분이 좋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KIA 김도영이 지난 9일 광주 LG전에서 슬라이딩 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KIA 김도영이 지난 9일 광주 LG전에서 슬라이딩 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김도영은 최근 곧잘 3번 타순에 서고 있다. 경기마다 상대 선발 유형에 따라, 그리고 팀 상황에 따라 라인업이 바뀌면서 김도영도 2번과 3번을 오가고 있다. 개막 이후 거의 유일하게 매경기 선발 출전을 하고 있다. 체력 소모를 우려한 이범호 감독과 홍세완 KIA 타격코치는 김도영이 장타를 뿜고 타격에 물이 올라 있는 요며칠 사이 김도영의 도루를 자제시키고 있다.

김도영은 “피로도가 있는 상황이라 감독님도, 코치님도 너무 100%로 하지 말라고 말씀해주신다. 나 역시 홈런과 도루를 같이 하는 것은 체력이 받쳐주지 않을 것 같아 쉽지 않을 것 같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4월만 놓고 보면 김도영은 30홈런-30도루도 충분한 페이스라고 평가받고 있다. 정작 마음 속에 도루 욕심을 품고 있지만 홈런이, 장타가 자꾸 나온다. 김도영은 24일 키움전에서도 3번 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역시 장타를 뿜었다. 1-1로 맞선 6회초 2사 2루에서 우중월 3루타를 때렸다. 방망이를 돌린 순간 묵직하면서도 빠르게 뻗은 타구는 펜스 상단을 맞고 떨어졌다. 그 사이 김도영은 빠른 발로 3루까지 달린 뒤 더그아웃을 향해 세리머니를 했다. 올시즌 2번째 3루타로 김도영은 올시즌 4번째 결승 타점을 올렸다.

그리고 또 달렸다. 김도영은 8회초 1사 2루에서 좌전안타를 치고 출루한 뒤 2루를 훔치며 시즌 11호 도루까지 성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