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부상 복귀 후 첫 풀타임 뛴 황희찬, 팀 동료 파울에 날아간 ‘통한의 11호골’···울버햄프턴, 수적 우위에도 본머스에 0-1 충격패

울버햄프턴 황희찬.  울버햄프턴 | 로이터연합뉴스

울버햄프턴 황희찬. 울버햄프턴 | 로이터연합뉴스

몰리뉴 스타디움 전광판에 뜬 VAR 판독 중을 알리는 문구.   울버햄프턴 | 로이터연합뉴스

몰리뉴 스타디움 전광판에 뜬 VAR 판독 중을 알리는 문구. 울버햄프턴 | 로이터연합뉴스

‘황소’ 황희찬(울버햄프턴)의 부상 복귀 후 첫 골이 아쉽게 날아갔다. 그것도 팀 동료의 반칙 때문이었다. 그 여파는 결국 울버햄프턴의 패배로 직결됐다.

울버햄프턴은 25일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9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본머스에 0-1로 패했다. 2연패와 함께 최근 리그 6경기 무승(2무4패)의 늪에 빠진 울버햄프턴은 승점 43점에 그치며 12위로 한 계단 내려앉았다. 반면 승점 45점이 된 본머스는 10위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이날 황희찬은 4-1-4-1 포메이션의 최전방 원톱 공격수로 선발 출전, 풀타임을 소화했다. 허벅지 부상에서 돌아온 뒤 첫 풀타임을 뛰었다.

헤당슛하는 울버햄프턴 황희찬(왼쪽).    울버햄프턴 | 로이터연합뉴스

헤당슛하는 울버햄프턴 황희찬(왼쪽). 울버햄프턴 | 로이터연합뉴스

전반 37분 본머스의 앙투안 세메뇨에게 선제골을 내주고 끌려가던 울버햄프턴은 후반 25분 황희찬의 활약으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리는 듯 했다. 넬송 세메두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황희찬이 문전에서 헤딩슛으로 연결, 골망을 갈랐다. 황희찬의 시즌 11호골이 터지는 듯 했다.

하지만 주심이 골이 터지고 난 뒤 온 필드 리뷰(VAR)을 진행했고, 이후 황희찬의 골을 취소시켰다. 골이 터지기 직전 상황에서 팀 동료인 마테우스 쿠냐가 왼팔을 뒤로 휘둘러 상대 선수의 안면을 가격한 반칙이 확인됐기 때문이었다.

이후 후반 34분 본머스의 밀로스 케르케즈가 퇴장을 당하면서 울버햄프턴이 수적 우위를 가져갔으나, 황희찬을 앞세운 막판 공세에도 끝내 골문을 열지 못하며 고개를 숙였다.

골도 놓치고 팀 패배로 좌절감이 두 배가 된 황희찬은 이날 축구 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으로부터 평점 6.56점을 받았다. 팀내에서는 7번째로 높은 평점이었다. 황희찬의 골을 날린 쿠냐는 6.60점으로 황희찬보다 근소하게 높은 점수를 받았다.


황희찬.   게티이미지코리아

황희찬. 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