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알칸타라 팔꿈치 통증 1군 말소··· 두산, 안 풀려도 너무 안 풀린다

두산 라울 알칸타라. 연합뉴스

두산 라울 알칸타라. 연합뉴스

겹겹이 악재다. 두산 외국인 1선발 라울 알칸타라가 25일 엔트리 말소됐다. 오른팔 피로감을 꾸준히 호소해왔고, 최근 병원 검진에서 염좌 소견을 받았다는 설명이다.

이승엽 두산 감독은 이날 잠실 NC전을 앞두고 “본인이 안 좋다고 한다. 팔꿈치가 안 좋다고 하더라”며 알칸타라 말소를 전했다. 이 감독은 “저희도 오늘 급하게 (얘기를) 들었다”며 “사실 굉장히 당황스럽다”고 덧붙였다. 알칸타라는 지난 21일 키움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그러나 직후 팔꿈치 통증을 알렸고, 캐치볼 등 기본 훈련도 소화하지 못했다고 전해졌다.

당황스러울 수밖에 없는 소식이다. 시즌 초부터 선발 투수들의 부상이 줄 잇는 중이다. 개막 선발진에 들었던 투수 중 곽빈 1명을 제외하고 아무도 온전히 로테이션을 돌지 못했다. 1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며 실질적인 에이스 역할을 하던 브랜든 와델(등록명 브랜든)까지 등 근육 통증으로 엔트리에서 빠져있다. 28일 1군 복귀와 함께 선발을 계획하고 있지만 이또한 100% 확정은 아니다. 이 감독은 “브랜든이 오늘 불펜 피칭을 했다고 하는데 아직 보고는 못 받았다”며 “들어가서 확인을 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28일 브랜든 선발이 어렵다면 지난 23일 NC전 선발로 호투한 최준호가 오른다. 이 감독은 외국인 원투펀치가 모두 부상이라는 말에 “드릴 말씀이 없어서 죄송하다”고 했다.

두산은 이날 선발로 최원준을 낸다. 26일은 김유성이 대기 중이다. 그 후로는 아직 명확하게 잡힌 게 없다. 알칸타라 말소와 함께 1군에 올라온 이영하 정도가 선발 후보로 거론된다. 이 감독은 이영하에 대해서는 “알칸타라 변수가 생겼다. 선발 빈자리를 메울지 아니면 뒤로 들어갈지 다시 이야기를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공수 핵심인 양의지가 빠진 가운데 외국인 1선발까지 이탈해 타격이 더 크다. 양의지는 23일 NC전 포수 수비 도중 파울 타구에 손목을 맞았다. 전날에 이어 이날도 선발 라인업에서 빠졌다. 이 감독은 “한 타석 대타 정도만 나설 수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최소한 이번 주까지는 김기연이 선발 마스크를 쓸 예정이다. 올 시즌을 앞두고 2차 드래프트로 LG에서 넘어 온 김기연이 잘해주고 있다는 점이 불행 중 다행이다. 김기연은 전날 선발 포수로 나서 데뷔 첫 홈런을 포함해 멀티 히트를 기록했다. 이 감독은 김기연에 대해 “타격에 소질이 있는 것 같다”며 “생각 이상으로 잘해주고 있다”고 칭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