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매일 바뀌는 ABS존…” 류현진의 불만

류현진(37·한화)이 현재 KBO가 적용하고 있는 ABS 시스템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류현진은 25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리는 kt와 경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볼이 될 것은 스트라이크가 되고, 스트라이크가 될 것은 볼이 된다. 경기장마다 다를 수는 있는데 그게 (같은 구장) 경기마다 바뀌는 건 문제”라며 불만의 목소리를 높였다.

24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kt전 선발로 나선 류현진이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24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kt전 선발로 나선 류현진이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류현진은 전날인 24일 kt전에서 ABS가 내린 볼 판정에 불만스럽다는 표정을 지속적으로 드러냈다.

특히 3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조용호를 상대로 3구를 던진 후에는 화들짝 놀라하는 류현진의 표정이 중계 카메라에 잡히기도 했다. 류현진의 140㎞ 직구가 스트라이크존 아래쪽 라인에 걸친 듯 한 공에 ABS가 볼 판정을 했기 때문. 류현진은 곧 허탈한 웃음을 보이며 다음 투구를 준비했다.

하지만 이어 류현진의 4구 몸쪽 직구 역시 볼 판정을 받자 류현진은 얼굴이 굳어졌다. 타석에 있던 조용호 역시 스트라이크로 생각한 듯 한 동안 가만히 서있다가, 볼넷 판정이 나온 뒤에야 1루로 뛰었다.

이에 대해 류현진은 “3회 때 공이 낮다고 볼 판정을 받았는데, 5회에는 거의 같은 높이로 공이 들어갔음에도 스트라이크 판정을 받았다. (내 생각에는) 5회 공이 살짝 더 빠졌기 때문에 오히려 볼이 됐어야 했다”고 말했다.

최원호 한화 감독이 25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리는 한화전을 앞두고 기자들과 만나 ABS존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이충진 기자

최원호 한화 감독이 25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리는 한화전을 앞두고 기자들과 만나 ABS존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이충진 기자

최원호 한화 감독 또한 이날 경기 전 브리핑에서 ABS존에 대해 의문점을 제기했다.

최 감독은 “수원 첫 경기였던 지난 23일 문동주가 선발로 나와 던졌을 때는 우타자 바깥쪽 공이 볼이 됐다”면서 “좌타자 바깥쪽 공은 스트라이크로 넓게 잡히기에, 다음 날 게임을 준비하면서 류현진은 좌타자 바깥쪽을 공략하는 전략을 세웠다. 그런데 이 날 ABS존은 첫 날 잡아줬던 좌타자 바깥쪽 공을 안 잡아줬고 오히려 반대쪽이 넓어졌다. 그래서 류현진이 말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서는 상대팀인 kt 위즈의 이강철 감독 또한 고개를 끄덕였다.

이 감독은 “류현진이 1회 좌타자인 천성호를 상대로 바깥쪽 공을 3개 연달아 던졌는데, 높낮이만 조금 다른채 모두 일렬로 찍혔다”면서 “하지만 모두 볼 판정을 받았다. 전날 경기였으면 다 들어왔을 것이 나갔다”고 말했다.

하지만 KBO는 시즌 중 ABS존이 변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KBO 관계자는 “ABS존에 대한 수정은 없었다”면서 “여러 상황에서 불만이 나올 수 있고 ABS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노력 중이다. 문제를 제기하면 그에 대한 논의를 하겠지만 아직 요청은 없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