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맨유 레전드의 북런던더비 예상···“토트넘이 압박감 심한 아스널 2-1로 꺾어”


토트넘 손흥민이 지난해 9월 아스널전에서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Getty Images코리아

토트넘 손흥민이 지난해 9월 아스널전에서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Getty Images코리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레전드 로이 킨이 이번 주말 펼쳐질 토트넘과 아스널의 북런던 더비에서 토트넘의 우위를 예상했다. 토트넘이 홈에서 우승 경쟁 압박감이 심한 아스널을 상대로 최소 비기거나 이길 것으로 전망했다.

토트넘은 28일 오후 10시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아스널과 2023-20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 홈 경기에 나선다. 13일 뉴캐슬과의 33라운드 원정 경기 이후 20일 예정됐던 34라운드가 상대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의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일정으로 연기되면서 보름 만에 경기를 치른다.

두 팀 모두 물러설 수 없는 일전이다. 원래 뜨겁기로 유명한 북런던 더비는 두 팀의 순위 상황과 맞물려 역대급으로 치열한 승부가 예상된다. 로이 킨은 25일 ‘TBR풋볼’과 인터뷰에서 “미친 승부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토트넘 손흥민이 지난해ㅔ 9월 북런던더비에서 아스널 수비진 사이에서 슈팅하고 있다. Getty Images코리아

토트넘 손흥민이 지난해ㅔ 9월 북런던더비에서 아스널 수비진 사이에서 슈팅하고 있다. Getty Images코리아


토트넘은 직전 뉴캐슬전에서 0-4 완패를 당하며 리그 3경기 무패(2승1무)가 끊기고 리그 5위(승점 60점)로 밀려났다. 토트넘이 경기를 치르지 않는 사이 4위 애스턴 빌라가 연승을 거두며 승점 66점이 돼 2경기를 덜 치른 토트넘과 승점 6점차로 멀어졌다.

토트넘은 이번 아스널과의 경기를 시작으로 첼시, 리버풀 등 부담스러운 상대를 연이어 만난다. 2주간의 휴식기를 보낸 만큼 아스널전에 모든걸 쏟아부어 승리해야 향후 어려운 경기에 흐름을 이어갈 수 있다. 4위 도약이라는 분명한 목표 아래 팀이 뭉쳐 있다.

로이 킨도 “토트넘이 여기서 결과를 얻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경기는 1-1 또는 토트넘의 2-1 승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스널이 이길 것 같지는 않다. 토트넘쪽으로 미친 경기가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토트넘 손흥민이 지난해 9월 아스널전에서 골을 넣은 뒤 질주하고 있다. Getty Images코리아

토트넘 손흥민이 지난해 9월 아스널전에서 골을 넣은 뒤 질주하고 있다. Getty Images코리아


아스널도 급하기는 마찬가지다. 현재 프리미어리그 선두(승점 77)인 아스널도 리버풀(승점 74점), 맨시티(승점 73점) 등 추격자들을 따돌려야 한다. 특히 3위 맨시티는 아스널보다 2경기를 덜 치른 상황이어서 아스널이 쫓기는 분위기다.

평소 같으면 토트넘 원정 북런던더비가 무승부라면 만족할 수도 있지만 우승 경쟁이 급한 이번 경기는 반드시 이겨야 한다. TBR풋볼은 “맨시티에 쫓기는 상황에서 승리해야 한다는 압박감이 아스널에는 가장 큰 적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토트넘은 홈에서 에이스 손흥민을 앞세워 4위 경쟁에 나선다. 이번 시즌 리그에서 15골·9도움을 기록 중인 손흥민은 지난달 말 루턴타운과의 30라운드 이후 3경기째 침묵을 지키고 있다. 손흥민은 아스널을 상대로 통산 공식전 19경기(리그 17경기·리그컵 2경기)에서 7골·2도움의 맹활약을 펼쳤다. 지난해 9월 열린 시즌 첫 북런던 더비에서도 1-1을 만드는 동점골과 2-2로 다시 균형을 맞추는 골을 모두 책임지며 2-2 무승부를 이끌고 팀에 귀중한 승점 1점을 안겼다.


토트넘 손흥민이 지난해 9월 아스널전에서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하고 있다. Getty Images코리아

토트넘 손흥민이 지난해 9월 아스널전에서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하고 있다. Getty Images코리아


손흥민이 이번 북런던 더비에서 도움 하나만 추가하면 2019~2020시즌(11골·10도움), 2020~2021시즌(17골·10도움)에 이어 EPL에서 개인 통산 3번째 10골·10도움을 채우게 된다.

일요일 밤에 열리는 북런던더비는 시즌 막판 최고의 빅매치를 예고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