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재능이 너무 많아도 고민…‘키움의 오타니’ 김건희, 야수에만 집중 “타격 쪽에 좀 더 포커페이스”

타자로 타석에 선 키움 김건희. 정지윤 선임기자

타자로 타석에 선 키움 김건희. 정지윤 선임기자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키움 김건희. 정지윤 선임기자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키움 김건희. 정지윤 선임기자

투타 겸업이 가능했던 키움 김건희가 이제는 한 쪽에 집중하기로 했다.

홍원기 키움 감독은 지난 5일 수원구장에서 열린 KT와의 경기가 비로 취소된 후 “김건희는 이제 야수 쪽으로 가기로 방향을 결정한 상태”라고 전했다.

그 이유로 “현장에서는 이 선수의 재능을 보고 여러가지 선택지를 열어뒀었다. 그런데 결국은 그 선택의 폭을 좁히는게 우리가 현장에서 해줘야 하는 일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건희는 원주고를 졸업한 뒤 2023년 신인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6순위로 지명을 받았다. 지명 당시부터 투수와 타자가 모두 가능한 선수로 주목을 받았다. 특히 투수 외에 포수 포지션을 소화했던 그는 지명 후 인터뷰에서 “어깨만큼은 자신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떤 포지션이든 열심히 배울 자세가 되어있기 때문에 자신있다”고 패기넘치게 말했다.

키움은 선수의 재능을 존중하며 투수와 야수로서의 기량을 모두 점검했다. 이렇다보니 어느것 하나 집중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었다.

키움 김건희. 정지윤 선임기자

키움 김건희. 정지윤 선임기자

지난해 김건희는 투수로 등판해 3경기 2이닝 5실점 평균자책 22.50을 기록했다. 타자로는 9경기 타율 0.182의 성적을 냈다. 올해에는 아직 1군 출장 기록이 없다.

홍 감독은 “너무 여러가지 일을 하고 있다. 다재다능한 것도 굉장히 힘든 것이다. 다 할 수도 없다. 원래 포지션인 포수, 야수로 나서면서 타격 쪽에 포커스를 좀 맞춰야되지 않을까”라며 현재 진행 상황에 대해 전했다.

현재 김건희는 퓨처스리그에서 포수는 물론 1루, 3루까지 소화해보고 있는 중이다.

올해 투수로도 등판했던 김건희는 3경기 7.2이닝 9실점 6자책으로 썩 만족스러운 성적을 내지는 못했다. 타자로서는 19경기 58타수 18안타 1홈런 10타점 타율 0.310으로 점차 자리를 잡아가는 중이다.

아직은 시간이 더 필요하다. 포수 포지션을 소화하려면 데이터가 쌓여야하기 때문이다. 홍 감독은 “김건희가 고등학교때도 포수를 했었지만 시간이 필요하다”라며 “프로에 포수로 입단해서 여러 투수들의 공을 받아본 상태가 아니지 않나. 포수로 적응하면서 타격에 좀 더 집중할 수 있는 그런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