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보훔에 5-0 대승, ‘대역사’에 한 걸음 남은 레버쿠젠···18일 아우크스부르크전서 사상 첫 분데스리가 ‘무패 우승’ 도전

보훔 | AP연합뉴스

보훔 | AP연합뉴스

역사를 향해 달려가는 레버쿠젠이 이제 한 걸음만 남겨뒀다. 독일 분데스리가 사상 첫 ‘무패 우승’이 눈앞이다.

레버쿠젠은 13일 독일 보훔의 보노비아 루르슈타디온에서 열린 2023~2024 독일 분데스리가 3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보훔을 5-0으로 대파했다.

전반 15분 펠릭스 파슬라크의 퇴장으로 보훔이 수적 열세에 처해 일찌감치 우위를 잡은 레버쿠젠은 전반 41분 파트리크 시크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후반 추가 시간 터진 알렉스 그리말도의 득점까지 내리 5골을 퍼부어 대승을 완성했다.

이로써 레버쿠젠은 올 시즌 공식전 50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달렸다. 41승9무로 개막 후 아직도 패배가 없다. 또 유럽클럽대항전 출범 이래 공식전 최다 연속 무패 기록도 자체 경신했다.

레버쿠젠은 리그에서는 27승6무, 승점 87점을 쌓았다. 이미 2위 바이에른 뮌헨(23승3무7패·승점 72점)를 멀찍이 따돌리고 1904년 창단 이후 처음으로 우승을 확정한 레버쿠젠은 ‘무패 우승’이라는 신화에 도전한다. 오는 18일 아우크스부르크와 리그 최종 34라운드 홈 경기에서 비기거나 이기면 달성할 수 있다.

보훔 | AP연합뉴스

보훔 | AP연합뉴스

지금까지 분데스리가에서 무패 우승을 달성한 팀은 없었다. 지난 시즌까지 11회 연속 우승한 뮌헨도 패배 없이 우승한 적은 없다. 유럽 5대 리그를 놓고 봐도 무패 우승은 귀한 기록이다. 2000년 이후로는 2003~2004시즌의 아스널(잉글랜드), 2011~2012시즌의 유벤투스(이탈리아)만 달성했다.

레버쿠젠은 리그말고도 우승 트로피를 들 기회가 아직 2번이나 더 남았다. 레버쿠젠은 독일축구협회(DFB)-포칼 결승에도 올라 오는 26일 카이저슬라우테른(2부리그)을 꺾으며 1992~1993시즌 이후 31년 만에 이 대회에서 우승한다.

여기에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우승도 노린다. 4강에서 AS 로마를 누른 레버쿠젠은 아탈란타(이상 이탈리아)와 결승전을 앞두고 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날 보훔과 경기 후 알론소 감독은 “이번 결과에 만족한다. 우리에게는 아주 중요한 일이었다”며 “우리는 패배 없이 타이틀을 따내는 대단한 목표를 앞두고 있다. (분데스리가에서) 전례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레버쿠젠에서 우승하는 건 매우 특별한 일이다. 지금까지 선수들은 시즌 내내 집중력을 보여줬다. 아주 특별한 일이고, 선수들이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사비 알론소 레버쿠젠 감독.    보훔 | EPA연합뉴스

사비 알론소 레버쿠젠 감독. 보훔 | EPA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