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이정후 ‘구조적 손상’ 확인··· 류현진 수술한 ‘슈퍼 닥터’ 만난다

샌프란시스코 이정후가 13일(한국시간) 홈 신시내티전 1회 초 수비를 하다 펜스와 충돌해 어깨를 다쳐 트레이너 부축을 받으며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USA투데이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 이정후가 13일(한국시간) 홈 신시내티전 1회 초 수비를 하다 펜스와 충돌해 어깨를 다쳐 트레이너 부축을 받으며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USA투데이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 구단이 MRI 검진 결과 이정후의 왼쪽 어깨에 ‘구조적 손상’이 확인됐다고 15일(한국시간) 밝혔다. 밥 멜빈 샌프란시스코 감독은 “문제를 해결하는데 시간이 좀 걸릴 것 같다”며 “이정후는 팀을 위해 정말 뛰고 싶어하는 선수이기 때문에 많이 실망스러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정후는 지난 13일 홈 신시내티전에 중견수 1번 타자로 선발 출장했지만, 1회초 첫 이닝부터 상대 타자의 홈런성 타구를 뛰어 올랐다가 펜스와 강하게 충돌했다. 이정후는 왼쪽 어깨를 부여잡고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고, 결국 트레이너의 부축을 받아 경기장 바깥으로 빠져나갔다. 이후 이정후는 ‘어깨 탈구’ 진단을 받았고, 다음날 10일자 부상자명단(IL)으로 이동했다. 구단은 추이에 따라 이정후를 60일 IL로 옮길 계획이다.

야수진 줄 부상에 이정후까지 부상 이탈한 데 대해 MLB닷컴은 “이정후는 샌프란시스코 야수들 중 가장 대체하기 어려운 선수로 꼽힌다. 샌프란시스코는 전직 KBO 스타 이정후가 매일 리드오프로 나서며 중견 수비를 안정화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고 전했다.

수술과 함께 시즌 아웃 가능성까지 거론되는 가운데 이정후는 2차 소견을 받기 위해 17일 로스앤젤레스로 향한다. 세계 최고 의사로 꼽히는 닐 엘라트라체 박사를 만날 예정이다.

엘라트라체 박사는 ‘토미 존 수술’의 창시자인 고 프랭크 조브 박사의 후계자로 정형외과 부문 최고 권위자다. 에런 로저스, 코비 브라이언트, 톰 브래디, 잭 그레인키, 아널드 슈워제네거 등 쟁쟁한 운동선수, 유명인들을 고쳤다. 한화 류현진도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하던 2015년과 2022년 엘라트라체 박사에게 각각 어깨 수술과 팔꿈치 인대 재건 수술을 받았다. 최근엔 오타니 쇼헤이(LA다저스)가 지난해 그에게 팔꿈치 수술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