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SON, 골 대신 펩 쓰러뜨리다···“7~8년 얼마나 당했나? 오르테가, 내 인생 최고 세이브”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이 손흥민의 슈팅때 그라운드에 쓰러지고 있다. DIEZ캡처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이 손흥민의 슈팅때 그라운드에 쓰러지고 있다. DIEZ캡처

골망을 흔들진 못했지만 세계 최고 명장을 뒤로 쓰러뜨렸다. 맨체스터 시티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손흥민(토트넘)의 단독 질주로 슈팅을 하기 직전, 땅바닥에 드러누웠다. 원샷원킬 손흥민의 역습에 당했다는 듯 좌절하는 모습을 보였다.

토트넘은 15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시티와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순연 경기를 펼쳤다. 맨시티는 우승을 위해, 토트넘은 4위 진입을 위해 반드시 이겨야 하는 운명의 승부였다.

팽팽하게 흘러가던 승부는 후반 6분에 갈렸다. 토트넘의 측면을 공략하던 맨시티가 케빈 더 브라위너의 땅볼 크로스에 이은 엘링 홀란의 선제골로 기선을 잡았다.

토트넘은 만회골을 위해 총력을 펼쳤다. 패하는 순간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티켓이 걸린 4위 탈환이 물건너가기에 공세를 멈추지 않았다.

과르디올라 감독이 오르테가가 교체 투입되기 전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

과르디올라 감독이 오르테가가 교체 투입되기 전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

손흥민에게 결정적인 기회가 찾아온 건 후반 40분. 하프라인 부근까지 라인을 올려 빌드업을 시도하던 맨시티의 볼을 토트넘 브레넌 존슨이 차단했다. 손흥민은 순간적으로 맨시티 수비 뒷공간을 파고들었다. 존슨의 패스도 정확하게 연결돼 손흥민이 드리블 질주하며 스테판 오르테가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맞았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이 순간 골을 내준 것으로 생각했다. 손흥민이 볼을 잡자마자 바로 뒤로 쓰러졌다. 그러나 손흥민의 오른발 슈팅은 오르테가의 선방에 가로막혔다. 좀처럼 이런 기회를 놓치지 않는 손흥민이기에 마무리가 아쉬웠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 장면을 떠올리며 진정하지 못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지난 7~8년 동안 손흥민이 우리를 얼마나 괴롭혔는지 아느냐”며 “‘또 당해선 안 돼’라는 심정이었다. 다행히 오르테가가 놀라운 선방을 해냈다”라고 설명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에게 손흥민은 킬러로 뇌리에 박혀있다. 2016년 맨시티 지휘봉을 잡으면서 손흥민과 본격 대결한 과르디올라 감독은 이번 경기까지 17번을 만나 8골 4도움을 허용했다. 올 시즌 전반기 홈경기에서도 손흥민에게 실점했었다. 당시도 과르디올라 감독은 손흥민이 제레미 도쿠를 따돌리고 볼을 소유하자 무릎을 꿇어 화제가 됐었다.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이 15일 토트넘전 승리 후 손흥민과 악수하며 얘기를 나누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이 15일 토트넘전 승리 후 손흥민과 악수하며 얘기를 나누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번에는 에데르송의 부상으로 경기 중 교체로 들어간 오르테가 골키퍼가 과르디올라 감독을 구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스테판(오르테가)이 엄청난 세이브를 보여줬다. 그는 대단한 재능이 있는 선수이다. 일대일 상황에서 그의 모습은 내 인생에 있어 봐왔던 최고의 골키퍼들 중 하나”라고 추켜세웠다. 손흥민의 실축이라기 보다 오르테가의 선방을 인정한 것이다.

맨시티는 후반 추가시간 홀란의 페널티킥 추가골까지 터지며 토트넘을 2-0으로 이겼다. 맨시티는 27승 7무 3패 승점 88점을 기록하며 아스널(승점 86점)을 따돌리고 선두로 올라섰다. 최종전만 남겨둔 가운데 맨시티는 38라운드에서 무승부만 거둬도 초유의 리그 4연패를 이루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