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손, 일대일 찬스를 놓쳐?”…아스널 팬들 SNS 테러 ‘화풀이’

맨시티에 승점 추월당하자

“실수 아닌 고의” 억측까지

“손, 일대일 찬스를 놓쳐?”…아스널 팬들 SNS 테러 ‘화풀이’

고의인가, 실수인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타이틀이 걸린 맨체스터 시티전의 실수 아닌 실수로 손흥민(32·토트넘)의 최선을 다한 플레이가 의심받고 있다.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풀타임을 소화하면서 두 차례 슈팅 기회를 잡았지만 모두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그런데 토트넘의 패배에 더욱 속상한 것은 가까운 이웃이자 라이벌인 2위 아스널(승점 86)이었다. 아스널은 이날 경기 전까지만 해도 선두 맨시티(승점 88)에 승점 1점이 앞서 있었다. 토트넘이 맨시티와 비기기만 해도 승점 86점으로 동률을 이루고 골득실에서 2점 앞선 터라 자력으로 20년 만의 우승을 기대할 수 있었다.

아스널이 기대할 만한 장면도 나왔다. 토트넘이 0-1로 끌려가던 후반 40분이었다. 토트넘의 적극적인 압박으로 브레먼 존슨이 공을 빼앗았고, 그 공이 손흥민에게 연결됐다. 손흥민은 특유의 감각적인 돌파로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잡았는데, 오른발 슛이 슈테판 오르테가 골키퍼의 다리에 걸리고 말았다.

실점을 각오하며 주저앉았던 페프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이 환호성을 내지른 순간이었다. 손흥민은 맨시티 상대로 8골 4도움(18경기)을 기록한 유명한 맨시티 킬러다. 믿었던 손흥민이 결정적인 골을 놓친 토트넘은 후반 45분 엘링 홀란에게 페널티킥(PK) 추가골까지 내주고 말았다.

기대했던 결과와 달랐던 것인지 아스널 팬들은 손흥민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분노를 쏟아내고 있다. 손흥민이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일부러 놓친 것이 아니냐는 의심이었다.

일부 팬들은 손흥민이 맨시티의 EPL 우승에 베팅(스포츠도박)했다는 위험한 추측을 내놓기도 했다. 최근 뉴캐슬 유나이티드의 산드로 토날리가 불법 베팅으로 선수 자격이 정지되는 사건이 벌어졌다는 것을 감안하더라도 과도한 비판이었다.

반대로 토트넘 팬들은 맨시티전 패배에 아쉬움을 내비치면서도 손흥민도 실수할 수 있는 평범한 사람이라고 감쌌다.

뜨겁게 달아오른 EPL 우승 경쟁은 20일 최종전 승패에 따라 결정될 전망이다. 선두로 올라선 맨시티는 9위 웨스트햄 유나이티드를 상대하고, 2위 아스널은 15위 에버턴과 맞대결을 벌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