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관중석·코트에 ‘몸 접착’ 기후운동가, 테니스 습격

게티이미지코리아

게티이미지코리아

기후 운동가들이 테니스 코트에 나타났다. 그들은 코트 위에 종이 조각을 뿌리고 접착제로 관중석에 자기 몸을 붙이는 등 방식으로 관심을 끈 뒤 환경 보호의 필요성을 외쳤다.

14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이탈리아 오픈 테니스 대회 16강전. 기후 운동가들이 코트 두 곳에 잇따라 등장했다. 시위대가 두 번째 세트 중간에 코트에 들어왔고 경기는 한동안 지연됐다. 이들은 주황색 조끼를 입고 네트를 등에 댄 채 코트에 앉았다(사진). 경찰과 소방관이 이들을 코트 밖으로 끌어냈다. 이들은 코트 위에 종이 조각을 뿌렸고 관중석에 접착제를 이용해 자기 몸을 붙였다. 이들은 “우리에게는 물이 더 이상 없다. 비상이다. 뭔가를 해야 한다”고 외쳤다.

시위단체 ‘우르티마 제네라시오네(Ultima Generazione·Last Generation)’다. ‘마지막 세대’라는 이름을 가진 곳으로 환경 문제와 사회 문제에 대해 정책 변화를 요구하는 환경 운동 단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