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올림픽 전 열리는 수영 ‘빅매치’···황선우, 포포비치와 1년 만에 맞대결한다

황선우.  대한수영연맹 제공

황선우. 대한수영연맹 제공

한국 수영의 간판 황선우(강원도청)가 ‘라이벌’ 다비드 포포비치(루마니아)와 1년 만에 맞대결한다.

대한수영연맹은 18일 “파리에서 역대 올림픽 최고 성적에 도전하는 경영 대표팀이 유럽 전지훈련을 한다”고 전했다. 황선우, 김우민(이상 강원도청), 이주호(서귀포시청), 김서영(경북도청) 등 2024 파리 올림픽 개인 종목 출전권을 획득하거나 계영 종목 출전을 노리는 경영 국가대표 선수 12명이 대한체육회 지원으로 오는 22일 유럽으로 출국해 스페인과 모나코에서 훈련한다.

특히 현지시간으로 29일과 30일에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마레 노스트럼 시리즈 2차 대회에 출전하고, 모나코로 이동해 6월 1일과 2일 시리즈 3차 대회에 나선다.

황선우는 마레 노스트럼 시리즈 2차와 3차 대회 남자 자유형 100m, 200m에 출전하는데 이 대회에 포포비치도 같은 종목에 나설 전망이다.

황선우와 포포비치의 대결은 2023년 7월 후쿠오카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이후 약 1년 만이다. 파리 올림픽에서도 황선우와 포포비치는 자유형 100m와 200m에서 경쟁한다.

이 대회에 김우민은 남자 자유형 400m, 김서영은 여자 개인혼영 200m, 지유찬(대구광역시청)은 남자 자유형 50m에 출전한다. 대한수영연맹 관계자는 “3월 경영 대표팀 파리 올림픽 선발전 이후 호주 전지훈련을 떠난 선수와 진천에서 구슬땀 흘리는 선수 모두 휴식 없이 고강도 훈련을 계속 소화했다”며 “가장 중요한 대회는 파리 올림픽이다. 이번 마레 노스트럼 시리즈에서 레이스 운영과 실전 감각을 점검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전지훈련을 통해 대한수영연맹은 파리 올림픽에 나설 남자 계영 800m 영자도 결정한다. 지난 3월 국가대표 선발전 자유형 200m 결승에서 황선우, 김우민, 이호준(제주시청)은 1분46초대 이하의 기록으로 1~3위를 했다.

당시 연맹은 4번째 영자를 확정하지 않고 대표선발전 4~6위를 한 김영현(1분47초37), 이유연(1분47초58), 양재훈(1분48초27)을 ‘강화훈련 대상자’로 선발해 경쟁을 유도했다.

대한수영연맹은 “대한수영연맹 경기력향상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이번 전지훈련 기간 중 김영현, 이유연, 양재훈이 자유형 200m 1분45초대에 진입하면 3명 모두 파리 올림픽에 대표로 파견한다”며 “1분45초대에 진입하지 못하고 3명 모두 1분46초50 이하의 기록을 내면 상위 2명만 대표로 선발할 계획이다. 1분47초대 기록에 머물면 3월 대표 선발전에서 4위를 한 김영현만 파리 올림픽에 파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황선우와 김우민(왼쪽)이 지난 3월26일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24 파리 올림픽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를 겸해 열린 ‘KB금융 코리아 스위밍 챔피언십’ 남자 자유형 200m 결승 후 경기 기록을 확인하고 웃고 있다.   김천 | 연합뉴스

황선우와 김우민(왼쪽)이 지난 3월26일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24 파리 올림픽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를 겸해 열린 ‘KB금융 코리아 스위밍 챔피언십’ 남자 자유형 200m 결승 후 경기 기록을 확인하고 웃고 있다. 김천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