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아쉽지만, 더 나은 내년을 기약한 ‘바람의 손자’···굳은 다짐 드러낸 이정후 “강한 모습으로 돌아오겠다”

샌프란시스코 | AP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 | AP연합뉴스

안타깝게 부상으로 기대에 가득 찼던 이정후(25·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메이저리그 데뷔 시즌은 일찍 끝났다. 누구보다 아쉬움이 큰 것은 바로 이정후 본인이다. 하지만 이정후는 아쉬움을 마음 깊숙히 넣어두고, 대신 빠르게 복귀하겠다는 강렬한 의지를 팬들에게 드러냈다.

이정후는 18일 현지 매체들을 통해 “이미 벌어진 일을 되돌릴 수는 없다. 사랑하는 야구를 다시 하기 위해 수술과 재활을 잘 견뎌내겠다”며 “메이저리그에서 행복했던 기억을 떠올리며 내년에 다시 행복한 시간을 보내기 위해 열심히 재활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정후는 지난 13일 오라클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 홈 경기에서 1회초 신시내티 제이머 칸델라리오의 타구를 잡기 위해 뛰어올랐다가 담장에 강하게 부딪힌 뒤 극심한 통증을 호소하며 곧바로 교체됐다. 이후 자기공명영상(MRI) 검사에서 왼쪽 어깨에 구조적인 손상이 발견됐고, 여러 의료진을 만난 뒤 수술을 받기로 했다.

샌프란시스코 | AP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 | AP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는 이날 “이정후가 로스앤젤레스에서 닐 엘라트라체 박사를 만났고, 어깨 수술을 권유받았다”며 “이정후는 왼쪽 어깨 관절와순 봉합 수술을 받는다. 2024년에는 그라운드에 서지 않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곧 수술을 받는 이정후는 수술 후 6개월 간의 재활이 필요하다. 이로써 이정후는 37경기 타율 0.262(145타수38안타), 2홈런, 8타점, 2도루, OPS(출루율+장타율) 0.641의 기록으로 자신의 메이저리그 첫 시즌을 마감했다.

의욕적으로 시즌을 준비했던 이정후였기에 아쉬움이 크다. 이정후는 “메이저리그에서의 첫 시즌이 이렇게 마무리될 줄은 몰랐다. 내 야구 인생에서 가장 실망스럽다”고 아쉬워하면서도 “긍정적으로만 생각하겠다. 지난 일을 돌이킬 수 없으니 내가 할 일만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후의 부상은 큰 부상이긴 하지만, 주위에서는 긍정적인 신호를 보내고 있다. 파르한 자이디 샌프란시스코 야구부문 사장은 “이정후는 6개월 동안 재활할 예정이다. 이번 시즌에는 뛰기 어렵지만, 의료진은 완벽하게 회복할 수 있다고 했다”고 했다. 샌프란시스코와 LA 다저스에서 트레이너로 일한 경력이 있는 스탠 콘테 역시 “이정후가 공을 던지지 않는 쪽의 어깨를 다친 것이 천만다행”이라고 설명했다.

이정후는 어깨를 다쳐 수술을 받은 적이 한 번 있다. 넥센(현 키움)에서 뛰던 2018년 6월 왼쪽 어깨를 다쳐 관절와순 파열 진단을 받았던 이정후는 한 달 만에 돌아왔지만, 같은해 10월 또 같은 부위를 다쳐 결국 11월에 수술을 받았다. 이정후는 수술 후 재활에 매진, 예상보다 빠른 4개월 만에 재활을 마치고 2019년 개막전에 돌아왔다.

6년 계약의 첫 시즌이 짧게 끝났지만, 이정후는 더 나은 내년을 꿈꾼다. 이정후는 “2018년에도 같은 수술을 받았고, 이후 건강하게 뛰었다”며 “메이저리그에서 행복했던 시간을 떠올리며 열심히 재활해 다시 강한 모습으로 돌아오겠다”고 다짐했다.

샌프란시스코 | AP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 | 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