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후반기 복귀+시즌 종료 후’ 수술도 고민···하지만 SF도, 이정후도 ‘더 나은 건강과 미래’를 그렸다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시즌 내 복귀 후 수술, 또는 수술로 시즌 마감 뒤 내년 시즌을 바라보는 것.

샌프란시스코와 이정후가 어깨 부상을 두고 고민했던 두 가지 상황이었다. 하지만 결국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이번 시즌을 일찍 마감하기로 결정했다.

샌프란시스코 구단은 18일 “이정후가 로스앤젤레스에서 닐 엘라트라체 박사를 만나 어깨 수술을 권유받았다”며 “이정후는 왼쪽 어깨 관절와순 봉합 수술을 받는다. 2024년에는 그라운드에 서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곧 수술을 받는 이정후는 수술 후 6개월 간의 재활이 필요하다. 이로써 이정후는 37경기 타율 0.262(145타수38안타), 2홈런, 8타점, 2도루, OPS(출루율+장타율) 0.641의 기록으로 자신의 메이저리그 첫 시즌을 마감했다.

이정후는 지난 13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 홈 경기에서 1회초 제이머 칸델라리오의 타구를 잡기 위해 뛰어올랐다가 담장에 강하게 부딪혔다. 고통스러워하다 결국 교체된 이정후는 이후 자기공명영상(MRI) 검사에서 왼쪽 어깨에 구조적인 손상이 발견됐고, 여러 의료진을 만난 뒤 수술을 받기로 했다.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그런데 샌프란시스코는 당초 이정후가 시즌 내 복귀한 뒤 시즌 종료 후 수술을 받는 방안도 고려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정후의 건강과 미래를 위해 그 방안은 포기했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디 애슬레틱’은 “이정후와 샌프란시스코는 재활을 하다가 복귀, 후반기에 경기를 치르고 시즌이 끝나는 10월에 수술을 받는 방안도 고민했다”며 “하지만 6년 1억1300만 달러 장기계약을 한 것을 감안해 내년 시즌을 건강하게 출발하는 것이 가장 옳은 방향이라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파르한 자이디 샌프란시스코 야구부문 사장 역시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엘라트라체 박사가 아직 수술 일정을 확정하지 않았다. 2~3주 정도 뒤에 수술받을 것”이라며 “이정후의 나이, 예전에 왼쪽 어깨 수술을 받았던 이력, 여러 의료진의 소견 등을 고려해 최대한 빨리 수술받고 재활하는 게 낫다고 결론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정후는 수술을 받기로 결정한 이상, 시즌을 조기에 마감하는 것에 대한 아쉬움을 잊고 하루 빨리 돌아오겠다는 각오를 보였다. 이정후는 “이미 벌어진 일은 되돌릴 수 없다. 사랑하는 야구를 다시 하기 위해 수술과 재활을 잘 견디겠다”며 “메이저리그에서 행복했던 시간을 떠올리며 열심히 재활해 다시 강한 모습으로 돌아오겠다”고 다짐했다.

USA투데이스포츠연합뉴스

USA투데이스포츠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