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클롭과 리버풀, 환호와 눈물 감동의 이별식···“아르네 슬롯 라라라~” 후임도 직접 발표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이 20일 웨스트햄전을 마치고 자신의 이별식 행사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이 20일 웨스트햄전을 마치고 자신의 이별식 행사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마지막 이별까지 감동적이었다. 지난 9년간 리버풀의 전성기를 이끌고 선수와 팬과 진심으로 소통했던 위르겐 클롭 감독이 고별전에서도 감동을 남기고 역사책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클롭 감독이 이끄는 리버풀은 20일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안필드에서 열린 2023-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8라운드 최종전에서 울버햄프턴에 2-0 완승을 거뒀다. 리버풀은 클롭 감독의 고별전의 유종의 미를 거뒀고, 리그 3위로 마무리했다.

2015년 리버풀 사령탑에 오른 클롭 감독은 찬란한 역사를 남기고 팬들의 박수를 받으며 안필드를 떠났다. 클롭 감독은 9년 동안 프리미어리그 우승, 챔피언스리그 우승 등 총 8개의 트로피를 수집했다. 리버풀의 새로운 전성기를 열었다. 이 기간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이끄는 맨체스터 시티가 워낙 막강했기에 트로피의 수가 적어보일 수 있지만, 리버풀이 다시 유럽 최정상급으로 도약하는데 크게 기여했다.

리버풀 클롭 감독이 20일 시즌 최종전 뒤 이별식에서 팬 앞에  섰다. 로이터연합

리버풀 클롭 감독이 20일 시즌 최종전 뒤 이별식에서 팬 앞에 섰다. 로이터연합

리버풀 팬들이 20일 클롭 감독과의 작별에 감사를 전하는 걸개를 내걸었다. EPA연합

리버풀 팬들이 20일 클롭 감독과의 작별에 감사를 전하는 걸개를 내걸었다. EPA연합

리버풀 팬이 클롭 감독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플래카드를 보이고 있다. AP연합

리버풀 팬이 클롭 감독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플래카드를 보이고 있다. AP연합

클롭 감독의 고별전에서 리버풀 선수들도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노력했다. 리버풀은 전반 28분 울버햄프턴 세메두의 퇴장으로 수적 우위를 잡으며 경기를 주도했고, 맥 알리스터와 콴사의 연속골로 리드를 잡았다. 후반에는 살라를 중심으로 계속 공격을 시도했지만 루이스의 슈팅이 골대를 맞는 등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클롭 감독은 고별전에서 5장의 교체 카드를 모두 활용하며 그라벤베르흐, 브래들리, 누녜스, 소보슬라이, 존스를 차례로 넣으면서 경기를 안정적으로 이끌었다.

경기 후에는 클롭 감독의 고별식이 진행됐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리버풀을 떠난 티아고 알칸타라와 조엘 마팁이 팬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눴고, 클롭 감독의 사단인 코칭스태프도 작별을 알렸다.

클롭 감독이 20일 홈팬 앞에서 두 팔을 들어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클롭 감독이 20일 홈팬 앞에서 두 팔을 들어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마지막은 클롭 감독이 장식했다. 살라, 반 다이크 등 리버풀 선수들의 가드 오브 아너를 받으면서 그라운드에 재입장한 클롭 감독은 리버풀 팬들의 뜨거운 박수와 응원을 받았다. 클롭 감독은 리버풀 선수단과 스태프들, 가족 등과 함께 인사를 나누며 리버풀 팬들에게 작별 인사를 남겼다. 클롭 감독은 “난 내가 아직 망가지지 않은 게 놀랍다. 정말 행복하고 믿을 수가 없다. 이 분위기, 경기, 이 가족의 일원이 된 것, 우리가 이 경기장에서 축하하는 방식 모두 정말 고맙다. 끝이 아니라 시작처럼 느껴진다. 창의성과 열망으로 가득 찬 팀을 봤다. 몇 주 전부터 너무 많은 관심을 받았지만, 그동안 나는 많은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마지막 어퍼컷 세리머니도 함께 했다. 클롭 감독은 안필드를 가득 메운 팬들과 마지막 어퍼컷 세리머니를 하면서 작별 인사를 했다.

리버풀 클롭 감독이 20일 마지막 경기에서 팬들을 바라보며 가슴에 손을 얹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리버풀 클롭 감독이 20일 마지막 경기에서 팬들을 바라보며 가슴에 손을 얹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그리고 자신의 후임으로 리버풀에 부임하는 아르네 슬롯 감독을 팬들의 응원 구호처럼 웃으며 소개했다. 아직 구단이 공식적으로 새 감독 선임을 발표하지 않았는데 클롭 감독이 자신의 후임을 공식화한 것이다. 웃으며 후임자를 소개하고 떠나는 명장의 뒷모습에 리버풀 팬들은 또 한번 감동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