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1년 만에 첼시 떠난 포체티노···맨유·뮌헨 등 ‘빅클럽 관심 폭발’


첼시 포체티노 감독이 20일 시즌 최종 본머스전에 앞서 팬들의 환호를 받으며 경기장에 들어서고 있다. Getty Images코리아

첼시 포체티노 감독이 20일 시즌 최종 본머스전에 앞서 팬들의 환호를 받으며 경기장에 들어서고 있다. Getty Images코리아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첼시 지휘봉을 잡은 지 한 시즌 만에 팀을 떠나기로 했다. 벌써부터 빅클럽들의 관심이 쏟아진다.

첼시는 21일 구단 홈페이지에 “포체티노 감독과 결별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포체티노 감독은 구단을 통해 “첼시라는 클럽 역사의 일부가 될 수 있도록 기회를 줘서 감사드린다”며 “이 클럽은 이제 몇 년간 EPL과 유럽 무대에서 계속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지난해 7월부터 첼시를 이끈 포체티노 감독은 2년 계약을 맺었다. 구단 뜻에 따라 이후 1년을 더 연장할 수 있는 조건이었지만 1년 만에 상호합의 하에 결별하게 됐다.

포체티노 감독은 2014년부터 2019년까지 토트넘에서 손흥민과 함께했던 지도자로 국내 팬들에게도 친숙하다. 2022년 9월 토마스 투헬 감독을 해임하고 후임에 그레이엄 포터 감독을 선임했으나, 성적 부진 끝에 포터 감독도 경질한 첼시는 임시 사령탑 체제로 2022-2023시즌을 운영하며 적임자를 찾아 나섰다.


첼시 포체티노 감독. Getty Images코리아

첼시 포체티노 감독. Getty Images코리아


포체티노는 프랭크 램퍼드 임시 감독에게서 지휘봉을 넘겨받아 2023-2024시즌을 지휘했다. 시즌 중반까지 팀이 안정을 찾지 못해 흔들렸으나 막판 상승세를 보이며 18승 9무 11패를 거둬 최종 6위(승점 63)로 시즌을 마쳤다.

포체티노 감독이 1년 만에 첼시를 떠나면서 감독 시장이 요동친다. 당장 첼시 감독 자리에 여러 사람의 이름이 거론된다. 영국 공영방송 ‘BBC’ “후임을 찾는 첼시가 최근 입스위치의 키어런 맥케나, 번리의 뱅상 콩파니, 스포르팅(포르투갈)의 후벵 아모림 등에 관심을 표명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첼시가 젊은 사령탑을 데려오려 하는 만큼 조제 모리뉴, 투헬 등이 다시 복귀할 가능성은 적다”고 전했다.


첼시 포체티노 감독. Getty Images코리아

첼시 포체티노 감독. Getty Images코리아


첼시를 떠난 포체티노 감독이 곧바로 다른 빅클럽으로 이동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22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포체티노가 첼시를 떠난 후 에릭 텐 하흐를 대체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감독 구인난을 겪고 있는 바이에른 뮌헨 감독 후보로도 떠오른다. 뮌헨 울리 회네스 회장이 토마스 투헬 감독이 젊은 선수들을 키우지 못한 것을 크게 질타했던 만큼, 첼시와 토트넘에서 유망주를 잘 키워온 포체티노 감독이 적임자가 될 것이라는 현지 목소리도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