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김민재에겐 악재되나’ 뮌헨 부임 유력 콤파니, 첫 영입 목표로 맨시티 핵심 DF 낙점


맨시티 존 스톤스. Getty Images

맨시티 존 스톤스. Getty Images


뱅상 콤파니 감독이 바이에른 뮌헨의 새로운 사령탑이 될 것이 매우 유력하다. 하지만 김민재(28)에겐 오히려 악재로 작용할 수도 있다. 콤파니가 첫 번째 영입 목표로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의 핵심 센터백 존 스톤스(30)를 낙점했기 때문이다.

영국 매체 ‘스포츠바이블’은 24일(한국시간) “바이에른 뮌헨 부임이 유력한 뱅상 콤파니는 전 맨시티 동료를 영입할 수도 있다. 그는 존 스톤스를 자신의 첫 영입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이어 “현재 스톤스와 맨시티의 계약은 2년이 남아있는 상태다. 스톤스는 올 시즌 부상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은 바 있다”라고 전했다.

뮌헨은 토마스 투헬이 팀을 떠나면서 차기 감독 선임 작업에 열을 올리고 있다. 그리고 번리의 콤파니가 새로운 사령탑으로 부임할 것이 매우 유력한 상태다.


번리 뱅상 콤파니 감독. Getty Images

번리 뱅상 콤파니 감독. Getty Images


콤파니는 2022-23시즌 번리를 이끌고 잉글랜드 챔피언십에서 압도적인 성적으로 우승을 차지하면서 프리미어리그(EPL) 승격을 이뤄냈다. 하지만 EPL의 벽은 높았고 한 시즌 만에 19위로 강등을 당하는 결과를 맞았다.

그럼에도 뮌헨은 콤파니를 차기 사령탑으로 강력하게 원하고 있다. 콤파니 역시 뮌헨 지휘봉을 잡길 원하고 있으며 큰 고민 없이 제안을 수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뮌헨은 이미 콤파니와 구두 합의를 마쳤으며 번리와 위약금 협상만 남아있는 상태다.

콤파니가 뮌헨에 부임하게 되면 가장 먼저 수비진을 손볼 계획이다. 콤파니는 첫 번째 영입 목표로 맨시티의 핵심 센터백 스톤스를 원하고 있다.


존 스톤스. Getty Images

존 스톤스. Getty Images


스톤스는 맨시티의 핵심이다. 2016년 에버턴을 떠나 맨시티에 합류한 이후 줄곧 수비진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으며 펩 과르디올라 체제에선 3선 수비형 미드필더 역할까지 소화하며 EPL 정상급 선수로 올라섰다.

콤파니는 과거 맨시티에서 뛰던 선수 시절 스톤스와 함께 동료로서 경기장을 누볐다. 따라서 스톤스에 대해서 잘 알고 있으며 같은 센터백 포지션이기에 감독으로서도 그를 적재적소에 효과적으로 기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만약 스톤스가 뮌헨으로 합류하게 된다면 김민재에겐 말 그대로 악재다. 김민재는 올 시즌 후반기 주전 경쟁에서 밀리며 로테이션 자원으로 전락했다. 물론 투헬이 떠나면서 다시 주전 경쟁을 해야 하지만 세계적인 센터백이 합류하는 것은 그만큼 더 치열한 싸움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김민재. 게티이미지코리아

김민재. 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