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고국에서 열린 ‘NH농협은행 국제여자테니스’ 2연패 달성한 장한나 “윔블던, US오픈 뛰기 위해 대회 우승 지켜야 한다는 부담감 컸다” 함박웃음

장한나(왼쪽)가 26일 경기도 고양시 농협대학교 올원테니스파크에서 열린 ‘2024 국제테니스연맹(ITF) NH농협은행 국제여자테니스투어’에서 단식 2연패를 달성한 뒤 박병규 NH농협은행 수석부행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NH농협은행 제공

장한나(왼쪽)가 26일 경기도 고양시 농협대학교 올원테니스파크에서 열린 ‘2024 국제테니스연맹(ITF) NH농협은행 국제여자테니스투어’에서 단식 2연패를 달성한 뒤 박병규 NH농협은행 수석부행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NH농협은행 제공

여자 테니스 재미교포 장한나(26·세계랭킹 241위)가 고국에서 열린 ‘2024 국제테니스연맹(ITF) NH농협은행 국제여자테니스투어’ 단식 2연패에 성공했다.

대회 디펜딩챔피언 장한나는 26일 경기도 고양시 농협대학교 올원테니스파크에서 열린 대회 여자 단식 결승에서 이토 아오이(일본)를 2-0(7-6<7-2> 6-4)으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장한나는 변칙적인 스타일의 이토를 맞아 착실하게 경기를 풀었다. 1세트 타이브레이크에서 일찌감치 승기를 잡은 것이 승부처였다. 오른손잡이인 이토는 선수들이 잘 치지 않는 포핸드 슬라이스에 로브 등을 섞어 상대 템포를 뺏으려 했지만, 장한나는 실수를 최소화하는 안정감있는 경기로 흐름을 지켰다. 위너는 코트 구석구석에 떨어졌다.

2세트에는 서로의 서브게임을 브레이크하는 공방이 펼쳐졌고, 게임스코어 4-4에서 두 게임을 모두 챙긴 장한나가 마지막에 환호했다. 장한나는 “상대가 워낙 특이한 스타일의 선수라 더 집중했다. 상대 페이스에 말리지 않고 내가 흐름을 주도하는 데 신경썼다”고 밝혔다.

재미교포인 장한나는 한국과 특별한 인연을 이어갔다. 장한나는 지난해 이 대회 우승으로 거의 4년 만에 통산 5번째 ITF 투어 우승을 추가하면서 개인 최고 시즌을 보냈다. 당시까지 우승 중 가장 높은 W25 등급 대회였다. 그 우승을 시작으로 미국 캘리포니아 레이크우드(W15), 멕시코 베라크루즈(W40) 대회까지 데뷔 이후 처음으로 한 시즌에 세 번 우승했다. 그리고 디펜딩챔피언으로 지켜낸 이번 우승은 W25에서 더 업그레이드된 W50 대회로 더 높은 수준의 치열한 경쟁을 뚫어냈다.

장한나. 김도원 프리랜서 기자 제공

장한나. 김도원 프리랜서 기자 제공

미국 플로리다에서 대회 이틀 전 입국해 시차 적응에 고전한 장한나는 “지난해 우승했지만 편안함 보다 긴장하며 대회에 임했다. 윔블던과 US오픈 예선을 뛰려면 (디펜딩챔피언으로 나선) 이번 대회 성적이 중요했다. 일단 이번 대회 우승으로 US오픈 출전 가능성은 높아졌다”며 활짝 미소지었다.

윔블던 예선을 뛰기 위해서는 곧바로 창원, 대구(이상 W35)에서 이어지는 대회 성적도 중요하다. 바로 창원으로 향하는 장한나는 “올해는 랭킹 150위 안에 들고 싶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