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호퍼드, 3점 7방 승부 갈랐다···‘37세 빅맨 활약’ 보스턴, 3연승 질주 ‘챔프전 눈앞’


보스턴의 앨 호퍼드가 26일 인디애나와의 NBA 동부 콘퍼런스 3차전에서 3점슛을 던지고 있다. Getty Images코리아

보스턴의 앨 호퍼드가 26일 인디애나와의 NBA 동부 콘퍼런스 3차전에서 3점슛을 던지고 있다. Getty Images코리아


보스턴 셀틱스가 미국프로농구(NBA) 동부 콘퍼런스 결승에서 18점차 열세를 딛고 3연승을 내달렸다. 베테랑 빅맨 앨 호퍼드가 순도 높은 3점슛을 터뜨리고 에이스 제이슨 테이텀의 활약 속에 챔피언결정전 진출에 1승만 남겨놓았다.

보스턴은 26일 미국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의 게인브리지 필드하우스에서 열린 2023-24 NBA 플레이오프 동부 콘퍼런스 결승(7전 4승제) 3차전에서 인디애나에 114-111로 이겼다. 3연승을 거둔 보스턴은 남은 4∼7차전에서 1승만 더 하면 챔피언결정전에 오른다.

보스턴은 2년 전 챔프전에 진출해 준우승한 이후 2년 만에 챔피언결정전 진출이 유력해졌다. 지난 시즌에는 동부 콘퍼런스 결승에서 마이애미 히트에 3승 4패로 분패했다.

보스턴은 이날 3쿼터 한때 66-84로 18점 차를 끌려가며 고전했다. 인디애나의 주전 가드 타이리스 할리버튼이 다리 근육 부상으로 결장했지만 홈 팬들의 성원을 등에 업은 인디애나에 경기 막판까지 줄곧 끌려다녔다.

보스턴 즈루 홀리데이와 제이슨 테이텀(오른쪽)이 26일 인디애나전에서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USA TODAY스포츠연합

보스턴 즈루 홀리데이와 제이슨 테이텀(오른쪽)이 26일 인디애나전에서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USA TODAY스포츠연합

보스턴은 경기 종료 1분여를 남겼을 때까지 106-111로 5점을 뒤졌다. 그러나 종료 1분 12초를 남기고 테이텀이 골 밑을 파고들다가 절묘한 비하인드 백패스로 코너에 있던 호퍼드에게 노마크 3점 기회를 열어줬다. 호퍼드는 깔끔한 3점슛을 터뜨려 보스턴은 2점 차로 추격하며 역전 가능성에 불을 지폈다. 이어 종료 38초 전에는 즈루 홀리데이가 골 밑 득점에 이은 추가 자유투로 112-111, 마침내 역전에 성공했다.

인디애나는 이어진 반격에서 앤드루 넴하드의 미들슛이 빗나갔고, 여전히 1점 차에서 다시 공격권을 잡은 종료 3초 전에는 넴하드가 홀리데이에게 공을 뺏기면서 다 잡았던 경기를 놓쳤다.

보스턴 제이슨 테이텀이 26일 인디애나전에서 점프슛을 하고 있다. USA투데이연합

보스턴 제이슨 테이텀이 26일 인디애나전에서 점프슛을 하고 있다. USA투데이연합

보스턴은 테이텀이 36점, 10리바운드, 8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호퍼드가 순도높은 3점슛 7개 등 23점을 넣으며 힘을 보탰다.

특히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으로 만 37세의 베테랑 빅맨 호퍼드는 동부 콘퍼런스 결승 사상 4번째로 3점슛 7개를 기록했다. 아울러 플레이오프를 통틀어 센터로서는 4번째였고, 이들 중 가장 많은 나이에 이 기록을 달성했다.

두 팀의 4차전은 28일 같은 장소에서 펼쳐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