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올해 호주오픈 女 단식 결승 맞대결했던 사발렌카·정친원, 가볍게 프랑스오픈 2회전 진출

정친원이 28일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프랑스오픈 여자 단식 1회전에서 서브하고 있다.   파리 | AP연합뉴스

정친원이 28일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프랑스오픈 여자 단식 1회전에서 서브하고 있다. 파리 | AP연합뉴스

올해 첫 메이저대회인 호주오픈 여자 단식 결승에서 맞대결을 펼쳤던 아리나 사발렌카(2위·벨라루스)와 정친원(8위·중국)이 프랑스오픈 여자 단식 1회전을 가볍게 통과했다.

정친원은 28일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여자 단식 1회전에서 알리제 코르네(106위·프랑스)를 2-0(6-2 6-1)으로 완파했다. 이어 열린 사발렌카-에리카 안드리바(100위·러시아)의 경기에서도 사발렌카가 2-0(6-1 6-2)으로 가볍게 이겨 2회전 진출에 성공했다.

사발렌카와 정친원은 지난 1월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호주오픈 여자 단식 결승에서 맞대결을 펼쳤다. 당시 사발렌카가 2-0(6-3 6-2) 완승을 거두고 호주오픈 2연패에 성공했다.

1990년생 코르네는 2007년 호주오픈부터 이번 대회까지 메이저대회 여자 단식 본선에 69회 연속 출전해 이 부문 최고 기록을 보유한 선수다. 코르네는 이번 시즌을 끝으로 은퇴할 예정이다.

이날 정친원은 코르네를 상대로 공격 성공 횟수에서 25-9로 압도하는 등 일방적인 경기를 펼쳤다. 정친원의 프랑스오픈 최고 성적은 2022년 16강이다. 정친원은 애슐린 크루거(66위·미국)를 2-1(4-6 6-4 7-6)로 제압한 타마라 코르파치(79위·독일)와 3회전 진출을 놓고 대결을 펼친다.

지난해 프랑스오픈에서 4강까지 올랐으나 카롤리나 무호바(16위·체코)에 패해 결승 진출에 실패했던 사발렌카는 이날 한 수 아래 안드리바를 상대로 시종일관 일방적인 경기력을 보인 끝에 1시간8분 만에 경기를 마무리했다.

사발렌카의 2회전 상대는 우치지마 모유카(83위·일본)다. 우치지마는 이날 이레네 부리요 에스코리우엘라(302위·스페인)를 2-0(6-1 6-1)으로 제압하고 2회전에 올랐다.

아리나 사발렌카가 28일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프랑스오픈 여자 단식 1회전에서 백핸드를 치고 있다.    파리 | EPA연합뉴스

아리나 사발렌카가 28일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프랑스오픈 여자 단식 1회전에서 백핸드를 치고 있다. 파리 | EPA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