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스경x현장] 이의리, 복귀전에서 151㎞ 찍고 3이닝 홈런 두 방···‘+1’ 출격한 임기영은 호투 중

KIA 이의리. KIA 타이거즈 제공

KIA 이의리. KIA 타이거즈 제공

이의리(22·KIA)가 복귀전에서 3이닝 만에 물러났다.

이의리는 29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NC전에 선발 등판해 3이닝 4피안타(2홈런) 3볼넷 3실점을 기록했다.

지난 4월10일 LG전에 등판했다가 투구 중 팔꿈치에 이상을 느껴 자진강판한 뒤 재활에 들어갔던 이의리는 퓨처스리그에서 한 차례 등판해 팔꿈치 상태를 확인한 뒤 이날 1군으로 복귀했다.

투구 수를 아직 꽉 채우지 않은 채 등판해 이날 60~70개 투구를 예정하고 등판한 이의리는 최고구속은 151㎞를 기록했지만 3이닝 만에 63개를 던져 일찍 마운드를 내려갔다.

타선이 3회초 3점을 내줘 앞서갔으나 이의리는 지키지 못했다. 2회말 4번 데이비슨부터 시작한 NC 중심타선에 볼넷-안타-볼넷으로 무사 만루에 몰린 뒤 7번 한석현의 내야 땅볼 때 1점을 줬다.

KIA 임기영. KIA 타이거즈 제공

KIA 임기영. KIA 타이거즈 제공

이후 계속된 1사 만루에서 김주원을 병살타로 잡아 추가 실점하지 않았지만 3회말에는 2사후 홈런 2방을 허용했다. 3번 박한결에게 4구째 시속 142㎞ 직구에 좌월 솔로홈런, 4번 데이비슨에게 5구째 역시 143㎞ 직구에 좌월 솔로홈런을 잇달아 맞고 3-3 동점을 내줬다.

이의리가 오랜 이닝을 던지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한 KIA는 4회말부터, 준비했던대로 임기영을 투입했다. 옆구리 근육 손상으로 개막 직후 이탈했던 임기영은 28일 엔트리에 복귀했고 29일 역시 복귀전을 치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