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박세리 희망재단, 박세리 부친 박준철 씨 사문서위조 혐의 고소…“법인도장 위조해 도용”

박세리 희망재단이 박세리 이사장의 부친 박준철 씨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3월 미국에서 열린 LPGA 투어 퍼힐스 박세리 챔피언십에서 대회 주최자로 인터뷰 하고 있는 박세리. |퍼힐스 박세리챔피언십 조직위 제공

박세리 희망재단이 박세리 이사장의 부친 박준철 씨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3월 미국에서 열린 LPGA 투어 퍼힐스 박세리 챔피언십에서 대회 주최자로 인터뷰 하고 있는 박세리. |퍼힐스 박세리챔피언십 조직위 제공

여자골프 스타 박세리가 앞장서는 박세리희망재단이 박 씨의 부친을 사문서위조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박세리 희망재단은 지난해 9월 박 씨의 아버지 박준철 씨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대전 유성경찰서에 고소했으며, 최근 경찰이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세리희망재단 변호인은 11일 ‘정확한 사실관계에 대한 공식입장’이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박세리희망재단은 영리를 추구하지 않는 비영리단체의 재단법인으로 정관상 내외국인학교 설립 및 운영을 할 수 없다”며 “그렇기 때문에 재단은 국제골프학교설립 추진 및 계획을 세운 사실이 전혀 없으며 앞으로도 어떠한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재단 측 변호인은 “박 씨 부친은 국제골프학교를 설립하는 업체로부터 참여 제안을 받고 재단의 법인 도장을 몰래 제작해 사용했다”며 “설립 업체가 관련 서류를 행정기관에 제출했는데, 나중에 저희가 위조된 도장인 것을 알고 고소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박세리희망재단은 홈페이지에 “최근 박세리 감독의 성명을 무단으로 사용해 진행하고 있는 광고를 확인했다. 박세리 감독은 국제골프스쿨, 박세리 국제학교(골프 아카데미 및 태안, 새만금 등 전국 모든 곳 포함) 유치 및 설립 계획·예정이 없다”며 “홍보한 사실과 관련하여 가능한 모든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며 이러한 허위, 과장 광고로 인해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안내문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