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축구

[스경X속보]해결사 이강인, 중국전 1-0 선제골 ‘쾅’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이강인이 선취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이강인이 선취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답답하던 경기의 흐름을 단번에 바꿨다.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중국전 선제골을 넣었다.

이강인은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후반 17분 1-0으로 앞서나가는 골을 넣었다.

주장 손흥민이 박스 왼쪽에서 내준 컷백 패스가 흐른 것을 그대로 밀어 넣어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이날 한껏 수비라인을 뒤로 물린 중국의 골문을 좀처럼 열어젖히지 못했다. 이강인은 이날 4-3-3전형의 오른쪽 날개 공격수로 왼쪽 날개 공격수 손흥민과 자리를 바꿔가며 상대 수비의 빈틈을 만들려고 했지만 여의치 않았다.

김도훈 임시 감독은 후반 들어 스트라이커 주민규(울산)와 오른 풀백 황재원(대구), 두 장의 교체카드를 썼다. 황인범(즈베즈다)과 함께 메짤라 자리에서 짝을 이뤘던 이재성(마인츠) 대시 주민규를 넣었다. 등지고 볼을 간수하며 연계 플레이가 좋은 주민규가 황희찬이 섰던 원톱 자리에 서고, 황희찬은 오른쪽 날개 공격수로 자리를 옮겼다. 왼발잡이 이강인은 오른쪽 메짤라 자리에 서며 득점을 노렸고, 이 수가 적중했다.

중국은 경기 초반부터 승점 1점 전략으로 맞섰다. 중국은 이날 경기 전까지 승점 8점으로 태국에 승점 3점 앞선 조 2위다. 하지만 한국에 지고 같은 날 열리는 최종전에서 태국이 싱가포르에 대승을 거둔다면 6회 연속 월드컵 진출에 실패하게 된다. 중국은 이 경기 전까지 골 득실 +1, 태국은 –2를 기록 중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