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타자 전향 후 벌써 대포만 세번째, 그러나 1군은 아직…키움 장재영, 일단은 외야수로 경험 쌓아야 기회 잡는다

키움 장재영. 키움 히어로즈 제공

키움 장재영. 키움 히어로즈 제공

타자로 전향한 키움 장재영(22)이 퓨처스리그에서 홈런 소식을 또 전했다.

장재영은 지난 12일 이천 챔피언스파크에서 열린 LG와의 원정 경기에서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홈런 하나를 포함해 4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4회 솔로 홈런을 터뜨렸는데 타자 전향 후 벌써 세번째 기록한 홈런이다. 퓨처스기록은 12일 현재 16경기에서 타율 0.228 3홈런 8타점 등이다.

꾸준히 타자로서 도전을 이어가고 있다.

덕수고를 졸업한 뒤 2021년 1차 지명으로 키움 유니폼을 입은 장재영은 데뷔하기 전부터 큰 기대를 모았다. 150㎞의 강속구를 뿌리며 고교야구를 평정했다. 키움은 계약금 9억원을 안기면서 활약을 바랐다.

하지만 데뷔 첫 해인 2021년 19경기에서 승리 없이 1패 평균자책 9.17을 기록하는데 그쳤고 2022년에도 14경기 14이닝 12실점 평균자책 7.71의 성적을 냈다.

지난해에는 7월5일 NC전에서 5.1이닝 무실점으로 승리 투수가 됐다. 그러나 시즌 전체 성적으로 보면 1승5패 평균자책 5.53으로 썩 만족스러운 결과를 내지 못했다.

장재영은 올시즌에도 선발 후보 중 하나였다. 하지만 불의의 부상으로 스프링캠프를 완주하지 못했다. 대만에서 열린 2차 스프링캠프에서 오른쪽 팔꿈치 통증을 호소했고 결국 중도 귀국했다. 그리고 재활을 하면서 시즌 준비에 돌입했으나 5월1일 퓨처스리그 삼성과의 경기에서 손가락 저림 현상으로 아웃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하고 강판됐고 내측 측부 인대 손상 정도가 심하다는 판정이 나왔다.

1군 데뷔 후 제대로 보여준 게 없다고 스스로 생각한 장재영은 다시 도전하고 싶었다. 처음에는 수술 대신 재활로 가닥을 잡았다가 타자 전향을 결심하게 됐다.

야수로서 수비도 소화하고픈 의욕도 드러냈다. 장재영이 처음 욕심을 낸 포지션은 유격수다. 그러나 유격수는 수비 부담도 많고 공을 많이 던져야하기에 일단 외야수로서 수비를 권했다.

하지만 아직 장재영은 수비는 정상적으로 소화할 단계는 아니다. 지난 9일 처음으로 외야수로 경기를 뛰기는 했지만 완벽하게 수비를 맡길만큼 감각을 익히지는 못했다.

키움 장재영. 키움 히어로즈 제공

키움 장재영. 키움 히어로즈 제공

지명타자로 1군을 올리는 방법이 있지만 그렇게 되면 라인업을 짜는데 고민이 커진다. 키움은 지명타자 자리에 선수를 돌려가며 기용하고 있는데 주로 이주형이 지명타자로 나섰고 베테랑 이원석도 지명타자로 경기에 출전할 때가 있다. 여기에 지명타자로만 나설 수 있는 장재영이 포함된다면 라인업을 짜는게 더 복잡해진다.

홍원기 감독은 장재영이 일단 2군에서 적응하는 과정에서 만약 수비를 맡으려면 외야수를 해야된다고 보고 있다.

홍 감독은 “유격수는 공을 많이 던져야된다”라며 팔 상태가 완전치 않은 장재영이 하기에는 무리라고 판단했다.

장재영은 종종 투수로 뛸 때에도 기분 전환 겸 외야에서 수비 훈련도 했다. 장재영이 방망이를 잡은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투수로서 타자의 심리를 공감해보라는 뜻에서 지난해 시즌 초반 투타 겸업을 시도한 적 있다. 그래서 더 익숙한 외야수 수비를 일단 먼저 시키는 것이다.

1군의 벽은 2군보다 훨씬 높다. 장재영이 대포 몇개를 쏘아 올렸지만 쉽사리 1군으로 불러들일 수 없는 이유는 아직 완벽하지 못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사령탑은 일단 적응하는 기간이 더 필요하다고 본다. 홍 감독은 “아직 외야수로 방향이 정해지지 않았지만 일단 순서대로라면 외야수로 먼저 하는게 적응하는데에 더 나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키움 장재영. 키움 히어로즈 제공

키움 장재영. 키움 히어로즈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