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SK, 전희철 감독과 3년 재계약···“SK를 한국 최고 농구팀으로 만들겠다”

전희철 SK 감독.   KBL 제공

전희철 SK 감독. KBL 제공

서울 SK가 전희철 감독과 재계약하며 다시 한 번 우승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SK는 13일 “전희철 감독과 3년 재계약을 맺었다”고 공식 발표했다. 2008년 SK에서 은퇴한 뒤 구단 프런트와 코치를 거쳐 2021년 SK 사령탑에 부임한 전 감독은 다시 한 번 SK와 우승에 도전하게 됐다.

전 감독 부임 후 SK는 상승곡선을 탔다. 전 감독의 데뷔 시즌인 2021~2022시즌에는 통합 우승을 달성했고, 2022~2023시즌에는 챔피언결정전에 올라 안양 KGC인삼공사(현 안양 정관장)와 7차전까지 가는 명승부 끝에 아쉽게 패해 준우승에 머물렀다.

지난 시즌에는 정규리그 4위로 3시즌 연속 플레이오프에 진출했으나 정규리그 막판 기세를 올렸던 ‘슈퍼팀’ 부산 KCC를 만나 3경기 만에 탈락했다.

전 감독은 부임 기간 147경기 만에 100승 고지를 밟아 신선우, 강동희 감독(151경기)을 제치고 KBL 역대 최소 경기 100승 감독으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전 감독은 SK 구단을 통해 “다시 한 번 SK를 이끌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 팀이 다시 우승할 수 있도록 세밀하게 준비하겠다”며 “팀의 미래를 위해 신인급 선수들을 집중 육성하겠다. 성적과 유망주 육성이라는 두 가지 목표를 세우고 SK를 한국 최고 농구팀으로 만들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희철 SK 감독.  KBL 제공

전희철 SK 감독. KBL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