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야구

[스경X현장]정철원→홍건희, 그리고 이제 두산 마무리는 김택연···이승엽 “김택연이 올라가면 두산이 이긴다는 마음가짐으로”

두산 김택연. 연합뉴스

두산 김택연. 연합뉴스

두산 신인 김택연(19)이 팀의 뒷문을 책임진다.

이승엽 두산 감독은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한화와의 경기 전 “당분간은 김택연이 마무리 투수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두산은 한화의 스퀴즈 번트로 1점차 패배했다. 9회초 마무리 투수로 등판한 홍건희는 0.1이닝동안 2개의 안타를 허용하고 1실점한 뒤 강판당했다. 그리고 3연패에 빠졌다.

이 감독은 “홍건희는 조금 앞 순서에서 대기하면서 당분간은 마음 편하게 구위를 살리도록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홍건희와 김택연은 불러 이야기를 나눴다던 이 감독은 “홍건희에게 ‘지금 잘해주고 있는데 최근 실패가 잦아지다 보니 자신감 있는 피칭이 안 나와서 마음을 내려놓고 편안한 상태에서 본인의 피칭을 하자’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김택연에게는 ‘오늘보다 중요한 상황에 올라가줘야 되겠다, 김택연이 올라가면 두산이 이긴다는 마음을 가질 수 있도록 좋은 피칭을 준비해 달라’라고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두산 김택연. 연합뉴스

두산 김택연. 연합뉴스

이 감독은 마무리 투수 교체에 대해 “홍건희도 살리고 우리 팀도 살리기 위한 변화”라고 말했다. 그는 “주자가 있는 위기 상황에서 우리가 생각하는 1번은 항상 택연이였다”라며 “택연이가 올라갔을 때 상대 팀의 압박감이 가장 크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번 시즌 주자가 있는 상황에서 김택연의 피안타율은 0.157로, 주자 없는 상황에서의 0.224보다 낮다. 7회 이후 피안타율도 0.169이다. 홍건희의 주자 있는 상황에서의 피안타율은 0.267, 7회 이후 피안타율은 0.265다. 수치상으로도 코칭스태프가 교체를 결심할 수밖에 없는 부분이다.

이 감독은 “김택연은 어떤 상황이 와도 주눅 들지 않고 주자가 없을 때보다 포지션이 깔렸을 때 더 전력투구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라며 “그만큼 승부욕이 있고 마무리 투수로서의 기질을 충분히 가지고 있는 것 같다”라고 높이 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