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스포츠 > 종합스포츠

파리올림픽 탈락 고교 수영 김영범, 하루 두차례 한국신기록 ‘깜짝’

김영범이 13일 광주 남부대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광주 전국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고등부 접영 100m 예선에서 51초65로 한국 신기록을 하루에 두 번 세운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대한수영연맹 제공

김영범이 13일 광주 남부대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광주 전국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고등부 접영 100m 예선에서 51초65로 한국 신기록을 하루에 두 번 세운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대한수영연맹 제공

김영범(18·강원체고)이 하루에 두 번이나 남자 접영 100m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김영범은 13일 오전 광주 남부대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광주 전국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고등부 접영 100m 예선에서 51초72에 터치 패드를 찍었다. 지난해 10월 18일 전국체전 남자 일반부 결승에서 양재훈(강원도청)이 작성한 51초85를 0.13초 단축한 한국 신기록이다. 오후에 치른 결승에서 김영범은 기록을 51초65로 더 단축해 또 한 번 한국 기록을 바꿔놨다. 결승에서 김영범이 기록한 51초65는 파리 올림픽 기준기록(51초67)보다 빠르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기준 동메달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2023년 전국체전 고등부 결승에서 김영범은 51초97로, 황선우(강원도청)가 2022년 11월에 세운 51초99를 경신하며 한국 기록의 주인공이 됐지만, 약 5분 뒤에 양재훈에게 ‘한국 기록 보유자’라는 타이틀을 넘겨줬다. 김영범은 8개월 만에 양재훈의 종전 한국 기록을 거푸 넘어선 셈이다. 하지만 김영범은 파리 올림픽에는 출전하지 못한다. 지난 3월 2024 대표선발전 남자 접영 100m에서 김지훈(대전광역시청)에게 밀렸기 때문이다.

김영범은 “국가대표 선발전을 준비할 때 부담감도 크고, 그만큼 잘해야 한다는 마음이 앞섰다. 경기가 내 뜻대로 되지 않아 속상했지만, 그래도 이후 가벼운 마음으로 다시 하면 된다는 마음으로 차근차근 준비했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 목표는 강용환, 홍순보 코치와 약속한 대로 올해 전국체전에서 50초대에 진입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영범은 “실업 선배들에 비하면 출발과 턴 이후 돌핀킥이 부족하다”며 “이번 대회까지만 기뻐하고, 학교에 돌아가면 도전자의 마음가짐으로 더 열심히 훈련하겠다”고 다짐했다.

오전과 오후 총 두 번 한국 신기록을 세운 김영범은 포상금과 부상도 두 번 받았다. 김영범은 오전에 한국 신기록 포상금 100만원과 멘털 헬스케어 기기를 받았는데, 오후에도 같은 포상금과 같은 부상을 챙겼다.